교통신문

상세검색
신고합니다 & 제안합니다
 교통범칙금의 준법효과를 고려한 배가 인상 반대제언
 닉네임 : 김경환(화물운전자회)  2012-02-13 00:00:00   조회: 6777   
교통범칙금의 준법효과를 고려한 배가 인상 반대제언



1.국토해양부장관(경찰청장)님의 건복을 기원합니다.

2.도로교통 법규위반자의 범칙금 인상 배가 제안을 하고있는 버스공제조합(보험사업자)의 법조인 출신 의 제언을 다음과같은 사유로 반대하옵고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징벌제도의 개혁을 다음과같이 제안합니다.

문젯점;

1)현 법규위반 단속은 인적 지도계몽 차원이 아닌 전자시스탬에의한 단속으로 현제 용서없는 징벌위주의 단속 벌금부과를 하고 있아온데 이는 교통사고와 관련없는 시내도로의 저속의 속도위반위주단속을 하고있으며 현제의 법제는 차량의 제작기능으로 속도제한장치를 할수있음에도 일부만 행하고 대부분의 차량은 제한속도가 110키로면 150키로를 다반사로 달릴수있는 차량제작기능을 자랑하면서 차량판매를 허용하고있으며 제작기능의 수정없이 차량을 매수한 차주인 운전자만의 법칙금 상향 운운 하는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법제이며 화물차량의 적재중량초과행위(교통사고 -유발원인)도 교통약자인 운전자가 아닌 화주에게 범칙금 을 부과하면 즉시 100%효과를 볼수있음에도 기업의 경제성을 고려하여 이의 법개정을 하지않는 경찰당국에게 약자인 운전자만 범칙금 배가운동제안을 받아드리는것 은 직업운전자인 서민 노동자의 권익을 차별로서 고통을주고 특히 버스공제조합은 버스 사업자의 집단으로 종사자의 권익을 무시 멸시하는 제언으로 유감스러운 일입니다.



법제개혁방안

1)교통사고를 예방하는것은 범칙금 인상이란 탁상행정을 지양하고 실업자 구제차원의 교통경찰인원의 대폭적인 증원으로 청년실업자를 없게하고 교통혼잡지역에 교통경찰을 구경하기 어려운 현실을 직시하여 교차로마다 교통경찰을 배치하여 지도게몽을 할것이며 범칙금인상 아닌 지도단속강화의 생활화로 세수를 확보하고



2)화물적재중량 초과적재 위법 법칙금을 화물운송의 권력자인 화주기업(적재중량초과 상차자)에게 범칙금을 부과(도로법은 대형차량만 실행중)하도록 하고 모든차량의 속도는 시속110키로를 넘치못하게 전자장치를 차량에 부착하도록 하여야합니다(현재 일부차량만 실행중)

3)가장 교통사고 발생원인인 불법한추월(우칙차로추월), 끼어들기, 과속, 적재중량초과 ,유희운전 공포를 주는 운전행위는 교통경찰의 증원으로 수시단속으로 단속의 강화가 요청됩니다. 또한 교통법규위반행위의 신고보상제도를 활용 하면 효과적인 단속으로 운전자는 더욱 긴장 하여 준법정신이 높아질것으로 예상됩니다.



3)단속권 위임의 확대 정책으로 현제 개인택시 모범운전자회에만 부여한 교통단속권을 차량을 관리하는 운송업단체(법정단체)에도 부여하는 방안으로 자가용 영업행위등의 효율적인 단속이 되도록 하고 도로교통법에도 운전시간의 과로운전금지(1일 8시간)를 법제화 하여 졸움운전등의 예방과 교통사고주리기 의 효율적인 방안으로 채택하여야합니다. 이리하여 과도한 부담없는 효과적인 준법이 이루어지도록 법제화를 건의 합니다.끝.



2012.02.13. 대한화물자동차운전기사회 회장 김경환 올림



국토해양부장관(경찰청장)님 귀하



회신;

선생님 안녕하십니까? 경찰청 교통안전담당관실입니다.

신청인의 실명은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기록하지 않고 있습니다.

국민신문고을 찾아주신데 대해 감사드리며 제안하신 내용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답변 드리겠습니다.

교통범칙금 인상 안은 고려하지 하지 않고 있으며, 경찰관의 인원증원은 현실적으로 예산 및 정부의 인원배정 등 어려움이 따르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인력단속보다는 단속장비를 활용한 방향으로 단속계획중이며, 속도제한 장치는 국토해양부 소관으로 대형 승합 차량 및 10톤이상 화물차량에 대해서는 실시하고 있으므로 이에 대한 절적한 방안을 강구중입니다. 또한 교통의 안전을 저해하는 교통법규위반자에 대한 강력한 단속을 추진중에 있으며, 신고포상금제도는 예산 확보등 신중한 대책을 마련중에 있습니다. 교통단속 권한은 모범운전자 이외는 누구든지 범법 신고가 가능하므로 신고할 수 있습니다. 귀하의 교통행정 발전과 선진교통문화 조기 정착에 기여하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2012-02-13 00:00:00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042
  사단법인 한국택시미터기협회 창립   김경배(택시미터기협   -   2012-05-25   6893
1041
  대형화물차 공영차고건설 촉구와 주차단속 유보건의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5-21   6632
1040
  서대문구사회복지협의회 현판식   서대문구사회복지협의   -   2012-05-14   6270
1039
  고속도로, 졸음이 오면 졸음쉼터에서 쉬어가세요   김우영   -   2012-05-09   6335
1038
  화물운수단체 경영에관한 감독강화와 미가입자 취업신고거부 근절방안건의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5-09   6153
1037
  지입차주 운송회사 위탁해지시 즉시 개별화물영업용 사업허가 건의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5-01   7661
1036
  교통안전공단 부당한 행정행위   김두성   -   2012-04-13   6293
1035
  안녕들하세요   장광호   -   2012-04-06   6067
1034
  동대문구행복나눔봉사단(좋은이웃들)   동대문구사회복지협의   -   2012-04-03   6199
1033
  100만 택시가족을 죽인 MB정권의 꼼수를 심판하자!   김기학   -   2012-03-24   6173
1032
  법률구조공단의 법률구조대상에관한 건의진정   김경환(경기개별화물)   -   2012-03-22   6249
1031
  기성운전자, 에코드라이브(친환경 경제운전) 몰라서 안 하나?   정강   -   2012-03-13   6189
1030
  유가급등으로인한 물류업차량의 면세유 공급과 화물운송료 표준화와 신고의무 부활진정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3-11   6204
1029
  운수업종 운전근로자 1일 8시간 근로제한 건의진정(국회에)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3-09   6449
1028
  협회 대의원직 불법해임 시정건의   김경환   -   2012-03-09   6389
1027
  에코드라이브를 위한 자동차 모의운전장치(Driving Simulator)는?   정강   -   2012-03-08   6332
1026
  운수업종 1일8시간초과 운전근로 금지의 법제화건의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2-29   6530
1025
  고령운전자의 안전운전 환경변화와 지원방안의 제언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2-16   6827
1024
  화물운송실적신고 전산시스탬의 구성과 신고서 서식의 법제화건의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2-14   6678
1023
  교통범칙금의 준법효과를 고려한 배가 인상 반대제언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2-13   677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사고 갑론을박

【교통사고 갑론을박】교통방해죄 무죄 판결로 이웃 간 토지 통행 분쟁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다!

【교통사고 갑론을박】교통방해죄 무죄 판결로 이웃 간 토지 통행 분쟁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다!
● 사건 개요- 피고인은 펜션 운영자이며, 고소인은 펜션 인근 농지 소유자이다. ...

【교통사고 갑론을박】 선행 자전거 운전자의 급 유턴에 따른 손해배상책임 인정

【교통사고 갑론을박】 선행 자전거 운전자의 급 유턴에 따른 손해배상책임 인정
● 기초 사실- 매년 4월 22일은 늘어가는 교통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자전거 이용...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아04518  |  등록일자 : 2017년 5월11일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