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상세검색
신고합니다 & 제안합니다
 택시업계 총 파업을 바라보면서
 닉네임 : 김옥두  2012-06-18 00:00:00   조회: 6639   
요즘처럼 택시문제가 언론의 관심의 대상이 된 적이 있을까 싶다

배경에는 수요에 비해 많은 택시대수와 긴 노동시간 저임금 열악한 근로 조건 타 업종보다 최고 수준 스트레스 고달픈 생활고 피로누적 안타까운 택시 교통사고율 과거 택시와 관련된 교통사고를 살펴보면 82년부터 91년까지 10년간 약 8천1백95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계되며 총 부상자수는 33만 6천명에 달한다. 이 같은 택시 관련정책이 복합적으로 빚어낸 결과다. 지금은 개인택시 교통사고율이 갑자기 그것도 법인택시보다 더 높은 수준으로 증가하고 있다.

교통 혼잡 교통사고 원인 제공 기름 퍼 먹는 블랙홀 하마다. 정말 이대로 안 된다.



가동률과 수송 부담률 시간 및 거리별 지역별 실차률 등을 감안할 때 너무나 많은 택시대수 대한민국 인구 5천만 명 택시대수 25만 4000대 일본 인구 1억 3000만 명 택시대수 22만 4000대 서울 인구 1045만 명 택시대수 7만 2000대 미국 뉴욕 인구 830만 명 택시대수 13087대 뉴욕 624명 런던 453명 서울 145명 1대꼴로 과포화 상태다.

대한민국 저렴한 택시 요금이 택시 증차를 부추겼다. 택시요금은 EU 20% 수준 중국 국민소득 500弗 상하이 택시요금 12위안 2280원 대한민국 국민소득 2만弗 부산택시 기본요금 2200원 칠레 국민소득 7000弗 기본요금 600원 200m 주행요금 240원 한국보다 두 배 이상으로 택시 요금이 비싸다. 택시요금을 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해 보아도 한국 택시요금은 아프리카 수준이다.



가까운 일본 택시 기본요금 680엔 1만원 육박한다. 정치권 선거철만 되면 그동안 택시는 정치인 민생투어 선전장이 되어 너무나 긴 세월을 흘려왔다. 대한민국 어디로 가도 택시가 넘친다. 반대로 EU 뉴욕 런던 파리 택시 잡기 지독히 어려운 곳이라 한다. 우리나라는 택시 운행행태는 배회형이다. EU 운행 행태는 대기 행위다 교통 혼잡 교통사고 에너지 낭비를 줄이기 위해 신규 택시 공급을 제한해온 것이다. 대한민국 현재 택시정책은 1960년대 일본 수준에 도달 한 것 같다.



MK 유봉식 1960년대 초반 주유소 사업을 하다 10대의 택시로 운수사업을 시작했을 때 기사들의 무단결근과 지각 저임금 교통사고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며 가정방문을 통해 이들이 단칸방에서 생활해 피로 누적으로 교통사고 결근을 일삼는 다는 것을 알고 주택을 지어 보급했다. 물론 택시 운전사는 사회적으로 존경받는 직업은 아니다. 하지만 MK 택시 운전사들은 은행원보다 더 대우받고 있다. 연간 40명의 퇴직자 자리를 메우기 위해 운전자채용에 대졸자들이 포함된 8천여 명이 지원 인기 직장으로 자리매김 했다. 언제까지 대한민국은 도급택시 히로뽕 택시 도심 질주 엽기적인 사건 사고가 터진다.



택시관련 모든 법령이 제로베이스(원점)에서 도로 사통팔달 생활권 광역화로 시도간 경계가 사실상 사라졌다. 생활권을 고려한 택시 사업구역폐지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 지금도 이 순간 전국 곳곳에서 마찰을 피해 사업구역 위반을 무릅쓰고 은밀히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 이제는 법인 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변해야 한다.

서울 경기 인천 통합으로 가야 한다. 부산 경남 울산도 마찬가지다. 비효율적인 집단 사업구역폐지 택시감차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택시 기사를 위한 조직이 아니라 조합 직원들을 위한 조직이기 때문이다. 교통관련 중앙 지방자치단체 행정업무도 다이어트 해야 한다. 원칙 전문성 유연성 통찰력도 없으면 중복되는 행정체계 급격한 교통 환경 변화로 쇠퇴하거나 효과가 별로 없다.



국민의 입장에서 검토 분석하되 규제계획 차원에서 불필요하거나 실효성이 낮은 업무는 과감히 폐지 또는 택시운송사업조합으로 넘겨라. 국토부 지방자치단체 물류 버스 택시 평가능력을 이미 상실했다. 조정기획 부재로 시스템이 헛돌고 있다. 택시 정책은 일부 부산물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
2012-06-18 00:00:00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062
  여객법18조 여객버스등의 우편물,신문.화홰.혈액등 소화물운송허용조항 삭제진정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8-12   6642
1061
  화물정보망 불법영업단속의 문젯점에대한 시정건의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8-04   6735
1060
  고속버스운송사업의 제한적 소화물운송을 허용하는 여객법개정 반대진정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8-02   6350
1059
  택배차량 별도허가조건을 위한 화물법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의견서 제출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7-29   6374
1058
  화물운송사업자의 표준계약서와 기간한정 면허제 연구결과에대한 제언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7-29   6247
1057
  차고지증명제 도입연구의 허실과 모순된 제도개혁론에대한 제언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7-25   6288
1056
  대진여객 1113버스 황당사건   이상수   -   2012-07-18   6463
1055
  택배업의 업태분리와 증차를 위한 특별법 제정 주장의 모순에대한 제언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7-11   6285
1054
  [press release] 녹색연, 에코드라이빙 교재 등 무료 배포   녹색교통정책연구소   -   2012-07-01   7387
1053
  택배업증차는 사회적 정치비리이고 민생외면의 극치에대한 시정건의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6-27   6210
1052
  대선 앞둔 국가정책의 경제민주화에대한 구체적실현방안의 건의진정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6-26   6195
1051
  대선을 앞둔 국가정책의 경재민주화에대한 구체적실현방안의 진정건의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6-25   6220
1050
  불법택시를 묵인해준 전택노조가 파업을 하는 것은 정당하지 못하다   김기학   -   2012-06-20   6324
1049
  2012년 자동차등화장치분야 국내전문가그룹(KGRE) 세미나 개최   황우경   -   2012-06-20   7525
1048
  택시업계 총 파업을 바라보면서   김옥두   -   2012-06-18   6639
1047
  이사화물운송주선업의 화물운송업 행위와 이사화물운송의 독점영업주장의모순점 개선건의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6-13   6886
1046
  희망선풍기 전달식 보도자료   서대문구사회복지협의   -   2012-06-12   6574
1045
  고령노인의 교통사고 증가 개선책 건의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6-09   6558
1044
  오는 11월, “운전전문학원 면허따기” 쉽지 않다.   정강   -   2012-05-30   6535
1043
  이명박대통령 때문에 우리가 망했다?   정강   -   2012-05-28   659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사고 갑론을박

【교통사고 갑론을박】무단횡단하다 사고난 피해자 1초전에 보았다면 가해자 무죄

【교통사고 갑론을박】무단횡단하다 사고난 피해자 1초전에 보았다면 가해자 무죄
● 사건 개요 - 피고인은 택시 운전업무에 종사하는자로 2016. 7. 30. 2...

【교통사고 갑론을박】교통방해죄 무죄 판결로 이웃 간 토지 통행 분쟁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다!

【교통사고 갑론을박】교통방해죄 무죄 판결로 이웃 간 토지 통행 분쟁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다!
● 사건 개요- 피고인은 펜션 운영자이며, 고소인은 펜션 인근 농지 소유자이다. ...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아04518  |  등록일자 : 2017년 5월11일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