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상세검색
신고합니다 & 제안합니다
 불법택시를 묵인해준 전택노조가 파업을 하는 것은 정당하지 못하다
 닉네임 : 김기학  2012-06-20 00:00:00   조회: 6300   
개인택시를 포함한 법인택시 노사단체의 보도 자료를 보면 택시의 대중교통에 포함, 택시의 감차보상, 택시요금의 현실화, LPG부탄 가격 안정화, 택시연료다변화 등 5대의 요구사항을 가지고 20일 택시의 운행을 전면 중단하면서 시민들을 불편하게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택시가 여기까지 오게 된 이유는 대전광역시의 잘못된 행정과 택시사업주의 꼭두각시 노릇을 하고 있는 노동계에 그 책임이 있습니다.



법인택시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제21조1항 및 국토해양부훈령에 의하여 택시운송수입금전액관리제를 시행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는 운송수입금 전액을 회사에 수납하고 회사로부터 고정적인 월급을 받는 것으로 차량에 필요한 경비(LPG연료, 콜택시운영비, 세차비 등)는 회사가 전부 부담하는 제도입니다.

따라서 2011년 대전지방고용노동청은 2009년 임금협정서에 의하여 시행되고 있는 사납금제에 대하여 택시운송수입금전액관리제를 위반하였다며 단체협약 시정명령을 내린바 있습니다.

그런데 현실은 어떠합니까?

택시회사는 LPG충전소를 지정하여 강제로 사용토록 하면서 충전소로부터 1L당 70원의 리베이트를 자신들이 챙기는가하면 불필요한 연료를 소모하도록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같이 차량에 필요한 경비를 택시노동자에게 전부 부담시키고 있어 1인당 월간 최소 200,000원이상의 손해를 보고 있습니다.

일제시대의 소작료와 같은 월급여도 못 받는 “불법도급택시”가 성행하면서 차량운행에 필요한 경비 전부를 택시노동자가 부담하고 있지 않습니까!

그렇다면 노동계가 먼저 하여야 할 일은 무엇입니까?

50%에 달하는 “불법도급택시”를 때려잡고 택시운송수입금전액관리제를 통하여 택시운행에 필요한 경비일체를 택시사업주들이 부담하도록 하는 한편 고정적인 월급여를 받도록 하여야 함이 최우선일 것입니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일들은 내팽개치고 택시사업자를 위하여 LPG연료값이 비싸다고 집회시위를 하는 것이 정당한가요?

2009년 임금협정을 하면서 정부보조금인 택시부가가치세 경감세액을 최저임금에 (월78,000원)포함시켜 주면서 택시사업자단체로부터 돈을 받아 4,000만원짜리 고급승용차를 타고 다니는 등 자신의 호위호식을 위하여 동료인 택시노동자에게 고통을 안겨준 자가 누구를 위하여 택시노동자를 동원하여 집회시위를 한다는 것인가요?

더욱이 최저임금법에 의하여 2009년 임금협정을 한 이후 지금까지 임금협정을 하지 아니하여 최저임금도 못 받게 만들어 놓고 말입니다.



택시산업의 불법운행을 묵인하여 택시의 운행이 전면 중단되도록 빌미를 준 관할행정관청인 대전광역시의 부패한 행정의 책임이 큽니다.

택시운송수입금전액관리제를 시행하도록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전광역시는 이를 가지고 “노사합의사항이다” “이해당사자가 아니다”며 각 구청에 행정처분을 하지 아니하도록 지시를 한바 있다고 서구청은 검찰조사에서 진술하였으며, 2007년 홍익대 앞 여회사원 2명 납치살해사건에 “불법도급택시”가 이용되어 이를 막고자 대전광역시도 브랜드택시를 출범시키면서 년간 수십억원을 지원하고 있으면서도 불법도급택시에 대하여 대전광역시는 “국토해양부의 행정지침에 대하여 해석의 차이가 있다”며 도급택시에 대하여 행정처분을 하지 아니하였는가 하면, 택시사업자가 50%의 도급택시를 운행하였다고 민사소송에서 시인하였음에도 “이해당사자 아니다”며 행정처분을 하지 아니하였다고 검찰에 진술을 한 사실도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미발령 자에 대하여 발령조치를 하였다는 등 불법도급택시를 계속해서 묵인해줌으로서 파업에 이르게까지 한 책임이 분명 대전광역시에 있다는 것입니다.

결론을 말씀드리면 우리나라 대표적인 어용노조단체가 사업자와 행정관청이 짜고 노사정이 택시산업에 대하여 구조조정을 하지 아니하는 등 꼼수를 부려 총체적으로 택시산업을 부실하게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대전광역시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 의한 택시의 서비스 및 경영평가를 즉각 시행하여 불법도급택시를 전부 근절하고 택시운송수입금전액관리제를 전면 시행하도록 조치를 하여야 할 것입니다

대중교통지원육성법은 일정한 노선을 정하여 다니는 차량을 말하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따라서 택시를 대중교통수단에 포함시켜 운행하는 나라는 없습니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대중교통수단에 포함시켜 달라며 택시의 면허에 대하여 사유 재산화를 주장하여 법인택시의 경우 4,000만원, 개인택시의 8,000만원의 금원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국가에서 내준 면허에 대하여 프리미엄이 붙어 있는 것은 택시뿐이 없는데 택시가 영업이 안 된다고 하면서도 엄청난 금원을 요구하면서 대중교통수단을 요구하는 것은 맞지 않다는 것입니다,

택시의 과잉공급에 대한 감차는 불법도급택시의 근절하는 한편 개인택시의 양도 및 상속을 금지시키고, 택시의 부제에 대하여 현행 개인택시3부제, 법인택시6부제에서 개인택시6부제 법인택시7부제로 부제를 변경함으로서 부제에 의하여 택시의 면허 8,859대 중 2,392대의 차량에 대하여 운행을 중단시킴으로서 과잉공급을 해소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 1. 현행의 부제는 1일을 운휴하는 것으로 아침06시까지 일을 하고 다시 24시에 일을 나와 부제의 효과가 없음, 따라서 운휴를 2일로 하면 1.5일은 실질적인 운휴의 효과가 나타남

2. 택시의 운행대수가 줄어듦으로서 1일 운송수입금이 증가하면 매출대비 연료비가 차지하는 비율이 줄어들음 (예: 1일운송수입금 10만원에 연료비 3만원(30%)와 15만원에 연료비 3만원(20%))

더욱이 법인택시의 경우 주40시간 및 월209시간에 따라 근로일수가 월간 22일입니다. 따라서 5일 근무하고 2일을 운휴하면 월간 근로일수가 22일 되는데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1일 소정의 근로시간이 법정근로시간인 8시간이 아닌 6시간40분으로 줄여 임금은 적게 지급하게 하면서 근무일수를 26일로 늘려 택시노동자의 근로조건을 악화시켜 과로에 시달리게 한 노동계는 반성하고 자숙하여야 함에도 택시사업주의 앞잡이가 되어 파업을 하면서 집회시위를 하는 등 시민을 불편하게 하는 행위는 즉각 중단되어야 할 것이며 대전시민은 이참에 택시산업에 대한 전면적인 개선을 요구하여야 할 것입니다.
2012-06-20 00:00:00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062
  여객법18조 여객버스등의 우편물,신문.화홰.혈액등 소화물운송허용조항 삭제진정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8-12   6614
1061
  화물정보망 불법영업단속의 문젯점에대한 시정건의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8-04   6715
1060
  고속버스운송사업의 제한적 소화물운송을 허용하는 여객법개정 반대진정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8-02   6326
1059
  택배차량 별도허가조건을 위한 화물법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의견서 제출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7-29   6351
1058
  화물운송사업자의 표준계약서와 기간한정 면허제 연구결과에대한 제언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7-29   6218
1057
  차고지증명제 도입연구의 허실과 모순된 제도개혁론에대한 제언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7-25   6263
1056
  대진여객 1113버스 황당사건   이상수   -   2012-07-18   6440
1055
  택배업의 업태분리와 증차를 위한 특별법 제정 주장의 모순에대한 제언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7-11   6263
1054
  [press release] 녹색연, 에코드라이빙 교재 등 무료 배포   녹색교통정책연구소   -   2012-07-01   7361
1053
  택배업증차는 사회적 정치비리이고 민생외면의 극치에대한 시정건의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6-27   6183
1052
  대선 앞둔 국가정책의 경제민주화에대한 구체적실현방안의 건의진정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6-26   6171
1051
  대선을 앞둔 국가정책의 경재민주화에대한 구체적실현방안의 진정건의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6-25   6192
1050
  불법택시를 묵인해준 전택노조가 파업을 하는 것은 정당하지 못하다   김기학   -   2012-06-20   6300
1049
  2012년 자동차등화장치분야 국내전문가그룹(KGRE) 세미나 개최   황우경   -   2012-06-20   7500
1048
  택시업계 총 파업을 바라보면서   김옥두   -   2012-06-18   6616
1047
  이사화물운송주선업의 화물운송업 행위와 이사화물운송의 독점영업주장의모순점 개선건의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6-13   6858
1046
  희망선풍기 전달식 보도자료   서대문구사회복지협의   -   2012-06-12   6552
1045
  고령노인의 교통사고 증가 개선책 건의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2-06-09   6528
1044
  오는 11월, “운전전문학원 면허따기” 쉽지 않다.   정강   -   2012-05-30   6510
1043
  이명박대통령 때문에 우리가 망했다?   정강   -   2012-05-28   656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사고 갑론을박

【교통사고 갑론을박】교통방해죄 무죄 판결로 이웃 간 토지 통행 분쟁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다!

【교통사고 갑론을박】교통방해죄 무죄 판결로 이웃 간 토지 통행 분쟁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다!
● 사건 개요- 피고인은 펜션 운영자이며, 고소인은 펜션 인근 농지 소유자이다. ...

【교통사고 갑론을박】 선행 자전거 운전자의 급 유턴에 따른 손해배상책임 인정

【교통사고 갑론을박】 선행 자전거 운전자의 급 유턴에 따른 손해배상책임 인정
● 기초 사실- 매년 4월 22일은 늘어가는 교통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자전거 이용...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아04518  |  등록일자 : 2017년 5월11일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