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상세검색
신고합니다 & 제안합니다
 울산 시내버스 180억 지원
 닉네임 : 김재민  2013-08-02 00:00:00   조회: 6260   
2012-09-20 17:21:15 울산시내버스 市 지원금 180억 어떻게 쓰이나 환승보조금 100억은 시민이 누리는 세제 혜택종사자 근무시간 등 개선으로 서비스 질 향상【울산】울산 시민들이 울산시가 버스회사에 지원하는 180억 원은 도대체 어디에 쓰이는 걸까. 시가 보조하는 총 지원금 180억원 중, 환승보조금 약 100억 원은 무료 환승비용을 시가 대납해주는 비용이다. 버스 환승비용은 사용자인 시민(승객)이 내야 할 비용이지만 편리하고 저렴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울산시의 정책으로  대중교통 이용자는 년간 100억원의 직접적인 세제 혜택을 누리게 되는 셈이다.적자노선 보전비와 유류세 보상비 약 40억원은 버스 운영상 적자가 불가피한 노선이나 오지노선에 대해서 시민의 편의를 위해 운행하는 조건으로 시에서 버스회사의 적자비용을 보전해 주는 것이다.또한, 버스회사 지원금 약 40억원은 노후차량 폐차와 CNG 차량대차, 장애인용 저상차량 대차비용으로 지원된다.대중교통인 버스가 질적인 측면에서 아직도 개선돼야 할 점도 있지만  지원금이 지급되기 시작한 이후로 그간 많은 체질개선과 변화가 이뤄졌으며 타 시·도에서도 벤치마킹을 하려고 하는 만큼 질적인 발전과 서비스 향상이 이뤄졌다는데 의견을 같이 한다.울산시민의 발인 버스회사는 평균임금의 확보를 통해서 양질의 종사자(1318명)를 채용해 안전운행을 확보하게 됐으며, 노동강도(일 근무시간 휴식시간포함 최고 16시간→11.5시간)를 개선함으로써 운전 종사자의 피로도를 낮추게 되어 안전운전까지도 확보하게 됐다.  그러나 아직도 일부 오지노선의 경우에는 이용자가 적어 1대의 차량으로 1교대 운행이 불가피한 사정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울산시내버스 운송조합은 중형차량종사자(169명), 일명 비정규직은 시민의 목숨을 일선에서 책임지는 종사자로서의 적성여부와 서비스의 적정성 여부 등을 주기적(평균 1년3개월)으로 평가하여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식을 도입해 양질의 기사양성 채용방식을 채택하고 있다.대형차량종사자(45인승)와 중형차량종사자(35인승)의 임금격차와 노동시간 격차가 부분적으로 문제로 제기됐으나 최근 노사합의를 통해 시급 대비 대형 1호봉 기준으로 임금이 인상(67→80%)됐으며, 상여금(300→600%) 인상과 노동시간 개선(1일 1교대와 2교대 교차근무로 일일평균 11.5시간)이 이뤄졌다.  앞으로도 점차적으로 임금격차와 근무시간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관계자는 밝혔다.또한 근무시간으로 인한 피로도와 안전사고에 대한 실태조사결과, 대형직 승무원(2010년 0.72건, 2011년 0.68건)에 비해 중형직 승무원(2010년 0.68건, 2011년 0.56건)의 사고발생률이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나 안전에 대한 우려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준공영제를 실시하고 있는 서울시와 부산시를 제외한 타 광역시(인천시, 광주시, 대전시)보다도 더 나은 처우와 개선이 이뤄져 시민들의 안전과 서비스의 질이 향상될 것이라고 관계자는 말했다.











이글 쓰신 기자가 대체 누군지 모르겠지만 언론이 무섭긴 무섭네요 시청관계자가 시부리는대로 받아적기만 하면 나도 기자 할랍니다 제대로 알고 기사 쓰세요

기자가 발로 뛰어 다니면서 몸소 겪으면서 진실된 기사를 써야지 얼토당토 거짓말만 이렇게 적어 놓으면 이거 울산 시민들이 그대로 믿으면 어쩌시겠습니까?

중형기사 평균 1년3개월? 대체....... 시청관계자는 무슨 근거로 저딴 개소리를 하는지.... 평균 30개월에서 34개월 비정규직 인생인데 1년3개월????

그리고 시급은 대충 맞는데요 상여금 300프로 거든요? 600프로는 개뿔 뜯어 먹는 소리 하지 마시고요

근무 11.5시간? 새벽4시30분에 일어나서 집에오면 밤 11시30분입니다 근대 11.5시간 휴식시간 포함? 휴식시간 밥도 5분안에 먹고 출발해야 되는데 휴식시간?

대체 이딴 개같은 소리하는 인간이 대체 누굽니까 면쌍이나 한번 보고싶네요 그라고 대형 기사랑 중형기사랑

사고율 분석해놓은거 올리셨네요?

하긴 책상에 앉아갖고 펜이나 굴리는 양반이 현장에 대해 아실리가 없죠 중형기사가 사고가 조저한거는 대형기사보다 훨씬 열약한 근무환경에도 불구하고 사고가나면 정규직 개월수가 더 밀리기 때문에 그런 압박때문에 정신 바짝차리고 운전 하는겁니다 봄이나 가을날 하루종일 졸음운전 하신다고 하면 됩니다 승객이 안전하다고요?

종사자인 저로썬 시한폭탄이라고 생각되네요

대형참사가 아직 안일어나서 시청에서 시시하는거 같은데요 장담하는데 언젠가는 대형참사 일어납니다

대형기사들이야 신나게 훌치고 다니니 사고율이 높은거고요 기사 쓰실꺼면 제대로 알고 쓰세요 허위정보로 갠한 사람 열받게 하지말고요 말같은 소릴해야 화라도 안나지
2013-08-02 00:00:00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1142
  택배요금 인상과 일반화물 저가운송료 방치의 개선에관한 제언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4-01-25   8168
1141
  말띠새해를 맞이하여 화물업발전과 선진화를 기대하는 인사말씀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3-12-31   7196
1140
  화물 물류정책 구태탈피 방안의 제언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3-12-29   6431
1139
  교통안전 제목의 정책세미나에관한 제언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3-12-06   6344
1138
  기사의 사진이용관련하여 부탁말씀드립니다.   김재호   -   2013-11-22   6111
1137
  운수회사 지입 위수탁차주의 재산권보장에관한 제언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3-11-20   6410
1136
  인체 모든 기관을 조절하는 뇌   장광호   -   2013-11-13   5760
1135
  주택상가 전월세 상한제에관한 제언   김경환   -   2013-11-10   5876
1134
  택배업과 이사화물업의 운영개선에관한 제언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3-10-18   5683
1133
  도로교통공단 인천운전면허시험장에서 음주취소자 교육합니다.   홍준석   -   2013-10-14   6966
1132
  노인 기초연금법 의 제정안에 대한 의견서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3-10-03   5630
1131
  서대문구사회복지종사자해외연수 보도자료   서대문구   -   2013-10-02   5740
1130
  직접화물운송비율제와 실적신고제,표준운임제에관한 제언 추신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3-09-13   5801
1129
  보도자료] 국내최초 캐나다 자유여행 브랜드 '에어캐나다 홀리데이' 출시 소식 입니다.   안성준   -   2013-09-03   5367
1128
  직접운송의무제와 실적신고제의 필연적 과제에관한 제언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3-08-17   5966
1127
  고령사회 운전자의 안전운행 관련 제언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3-08-17   6002
1126
  인천시개인택시운송조합, 집행부ㆍ조합원 간 갈등   김석식   -   2013-08-13   6310
1125
  막가는 ‘인천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김석식   -   2013-08-13   6280
1124
  세제개편 증세와 국민복지에관한 제언   김경환(화물운전자회)   -   2013-08-10   6006
1123
  울산 시내버스 180억 지원   김재민   -   2013-08-02   626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사고 갑론을박

【교통사고 갑론을박】무단횡단하다 사고난 피해자 1초전에 보았다면 가해자 무죄

【교통사고 갑론을박】무단횡단하다 사고난 피해자 1초전에 보았다면 가해자 무죄
● 사건 개요 - 피고인은 택시 운전업무에 종사하는자로 2016. 7. 30. 2...

【교통사고 갑론을박】교통방해죄 무죄 판결로 이웃 간 토지 통행 분쟁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다!

【교통사고 갑론을박】교통방해죄 무죄 판결로 이웃 간 토지 통행 분쟁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다!
● 사건 개요- 피고인은 펜션 운영자이며, 고소인은 펜션 인근 농지 소유자이다. ...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아04518  |  등록일자 : 2017년 5월11일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