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합니다 & 제안합니다
운전면허 학과시험 문제은행, 국감 철퇴 맞고...제 갈길 찾으려나
icon 정강
icon 2011-09-27 00:00:00  |   icon 조회: 6258
첨부파일 : -
최기자님! 검찰마저 그 판단을 유보할 정도로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운전면허 학과시험 문제은행"이 드디어 인터넷 등을 통해서 무료로 공개될 뜻 싶습니다.



지난 날 경찰청,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정부 관계부처와 법제처를 거치는 법리공방 끝에 검찰의 판단을 구해야만 했던 "저작권료를 받고 파는 운전면허 학과시험 문제은행"이 급기야 국회 국정감사장에 등장했더군요.



전일 민주당 문학진의원(실)에 의해 사전 배포된 보도자료(▶관련기사: [국감] 운전면허시험관리단, 저작권료·응시수수료 이중징수 논란)의 내용과는 다르게 준비 미흡으로 적극적이고 추상같은 다그침은 없었지만, 도로교통공단 측의 부적절한 답변 태도 등으로 미루어 볼 때 문제의 심각성을 부각시켜 관심을 유도한 것만큼은 틀림이 없어 보입니다.



주상용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무상 공개가 원칙인 학과시험 문제은행을 일부 출판사에게만 넘겨 주고 돈을 받으면 결과적으로 응시자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겠는가?"라는 문의원의 지적에 대해서 "우리 공단이 책값의 10%를 저작권료로 받기로 정하고 출판사 측에 넘겨 준 문제은행집은 종전의 문제집보다 값이 저렴하므로 응시자에게는 오히려 이익이다."라고 말하더군요.



문의원은 이어서 "이와 같은 일이 우리나라 말고 또 있습니까. 이름이 그렇고 취지가 그렇듯, 공개 원칙인 문제은행을 홈페이지 등을 통해서 공개하는 게 어떻겠습니까. 이사장님"라는 취지의 말로 원칙과 공정을 주문하더군요.



"국가고시의 문답을 돈을 받고 파는 행위는 마땅히 위법"



"이사장님, 문제는 국민이 느끼는 감정입니다. 문제의 본질은 국가고시의 시험문항 뿐 아니라, 정답이 함께 매매되고 있다는 점이고 마지 못하여 정당하지 못한 공적행위에 동조하고 있다는 등의 부끄럽고 불편한 국민의 감정입니다."



나아가서, 오늘의 내가 알 바가 아닌 종전의 대가가 얼마이었던 간에 무료로 볼 수 있고 보아야 하는 문제은행을 돈을 주고 보아야 한다는 점에서 그게 무엇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뭔가를 손해보는 뜻한 느낌을 감추기 어렵다는 게 보통사람의 감정일 것입니다.



답을 뺀 시험문항을 무상 공개하는 것은 잃어버린 원칙 찾기의 일환으로서 무너진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는 일이라고 하겠습니다.



▶정부의 운전면허기출문제 매매는 위법 부당행위 2010. 7. 30.

==> http://kdtester.blog.me/130091109087



▶ 운전면허시험 답안유출 매매사건, 검찰에 가다. 2010. 10. 25.

==> http://kdtester.blog.me/130096139416



▶ 공공기관의 지적재산권과 공정사회 만들기 2010. 10. 27.

==> http://kdtester.blog.me/130096247209



▶ 참고자료: [법제처 유권해석] 행정기관의 학과시험 문제은행 공개요구에 대한 거부행위 및 국가기관의 국민에 대한 저작재산권 행사에 대한 위법성 여부 등,

==> http://moleg.tistory.com/2528



2011. 9. 26. 녹색교통정책연구소장 정 강
2011-09-27 00:00:00
127.0.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