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상세검색
기사 (전체 2,63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공제·보험] 현대해상, 자회사 ‘하이카다이렉트 흡수 통합’ 추진
현대해상은 지난달 26일 이사회를 통해 자회사인 하이카다이렉트와 통합을 추진하기로 의결했다. 이번 통합 추진의 배경은 다소 부진한 실적을 내는 온라인 자동차보험 시장에서 경쟁력을 회복하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하이카다이렉트는
김정규 기자   2015-01-06
[공제·보험] 국산·수입산 43개 모델 車 보험료 10% 인상
1월부터 스파크, 캠리, 더뉴아반떼, 뉴그랜저XG(대형) 등 43개 모델의 자동차 보험료가 10% 정도 인상될 전망이다. 그 외 전체 모델의 절반정도인 98개 국산·외국산 차량 보험료는 올해 수준으로 유지된다.최근 보험개발원이 국산차 169개 모델과
김정규 기자   2015-01-02
[공제·보험] 자동차보험 수리비 5조원 돌파...사상 최고치 ‘경신’
대체부품 사용으로 수리비 안정화·부품가격 공개 현실화 절실지난해 차량수리비로 지급된 자동차보험금이 5조원을 넘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부품비가 비싼 수입차의 경우 수리 건수는 전체의 7%에 불과했지만 수리비 지급금은 18%를 넘어서 수리비가 1조원
김정규 기자   2014-12-26
[공제·보험] “경미사고 파손형태별 수리방법 가이드라인 조기 정착 추진”
車보험 경영정상화 과제별 세부안...외제차 수리비 개선책 등 담아“불법 미수선수리비 청구로 도덕적 해이 증가 보험금 누수 원인”경정비 범위 초과 견적서 발급 금지, 대체부품·렌트비 합리화 모색손해보험 업계가 경미한 자동차 사고의 수리기준 개선을 위해
김정규 기자   2014-12-19
[공제·보험] "공제조합에 보험업법 적용할 수도"
사업용자동차 공제조합에 보험업법을 적용하는 등 금융당국의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성대규 전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사무국장은 금융위원회와 보험연구원이 새누리당 유일호·강석훈 의원과 함께 지난 15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진행한 공제 운영
박종욱 기자   2014-12-16
[공제·보험] ‘車보험 경영정상화 대책’ 추진...합리적 보험금 지급관행 확립
손보협회 기자간담회서 “유관업계 간 분쟁해결에 노력할 것”경미한 사고에 대한 보상기준 개선 등 정비업계와 화해 시도손보사의 손해율 악화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한 물적담보 과제를 중심으로 ‘자동차 경영정상화 대책’이 추진될 방침이다.손보업계는 대책안을 바
김정규 기자   2014-12-16
[공제·보험] 車보험 사고율 12월 최고...빙판길 대형사고 대인피해 커
보험개발원, 최근 5년간 월별 사고 트렌드 분석서비스 이용도도 높아 연간 실적의 12.5% 집중자동차보험 사고율은 12월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3월이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보험개발원에 따르면 국내 자동차보험 가입자의 최근 5개년(2
김정규 기자   2014-12-09
[공제·보험] 중·소형 손보사, 개인용 車보험료 ‘인상’
소비자 반발 의식...“내년 초까지 추가 인상 없다”상반기 대형 손보사들의 자동차보험료 인상 이후 눈치를 보던 중·소형사들이 하반기 들어 자동차보험료를 인상했다. 개인용 차량은 자동차보험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만큼 보험료 인상에 민감한 소비자 반발을 의
김정규 기자   2014-11-18
[공제·보험] 손보업계, 車보험 손해율 지난 달 90%대
가을 들어 하락세를 유지하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10월 90%를 넘어섰다. 이는 전월보다 높은 수치로 겨울철에는 110%을 웃돌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손보업계에 따르면 주요 손보사들의 10월 평균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93.5%로 전월보다 1.0% 포
김정규 기자   2014-11-11
[공제·보험] 자동차보험 손해율 지역별 차이 ‘확연’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지역에 따라 10%대 편차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손해율을 기록한 반면, 제주도는 유일하게 60%대로 가장 낮은 손해율을 기록했다.손해율은 보험가입자가 낸 보험료에서 보험금으로 지급된 비율로 자동차보험
김정규 기자   2014-11-07
[공제·보험] 車보험료 사고건수제 도입 ‘할증 잡음’ 잇달아
금소연 “금융당국, 소비자 기만한 셈...기관장 사퇴해야” 촉구80.3% 무사고자 절감혜택 주장도 6년 후면 누구나 할증대상자동차보험료 할인할증제도의 건수제 도입에 따른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정치권에서까지 문제가 제기되자 일부 금융소비자단체에서는
김정규 기자   2014-10-31
[공제·보험] "자동차보험료 ‘산출 적정성’ 따진다"
금융감독원이 자동차보험료 산출의 적정성 여부에 대해 손해보험사들을 상대로 대대적인 검사에 나섰다.이번 검사는 다음 달 7일까지로 자동차보험료 산출 전반에 검사가 진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업계는 금융당국의 첫 보험료 산출 적정성 검사에 바짝 긴장
김정규 기자   2014-10-24
[공제·보험] 보험개발원, 車 유리막․왁스 코팅 구별법 개발
앞으로 자동차 외장 코팅 사기로 인한 보험금 누수가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보험사고의 경우 왁스 제품으로 코팅작업을 실시하고 유리막 코팅작업 비용으로 부당하게 청구해도 구별할 방법이 없어 어쩔 수 없이 고가의 작업비용을 지급하는 사례가 다수 있어 왔다.
김정규 기자   2014-10-21
[공제·보험] 車보험 건수제 도입 제동...“손보사만 이익, 서민부담은 가중”
금감원 국정감사...정무위 소속 야당 의원들 문제점 지적초보․생계형 보험료 상승, 수입차 증가 현실에 맞지 않아지난 8월 금융당국이 발표한 자동차보험 할증제도 개선안인 ‘사고건수제 도입’이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제동이 걸렸다.금감원과 보험
김정규 기자   2014-10-17
[공제·보험] 보험개발원, 車손해배상보장법 관련 실무교육 실시
보험개발원(원장 김수봉)은 국토교통부와 함께 화재보험협회 1층 대강당에서 지난 16일과 17일 양일에 걸쳐 자동차 의무보험 가입관리 및 무보험 운행사범 수사업무를 수행하는 시군구청 담당자를 대상으로 ‘법령․제도 및 전산망 이용방법 등 효율적
김정규 기자   2014-10-17
[공제·보험] 자동차보험 양극화 심화...삼성화재 독주 체제 돌입
자동차보험 업계의 양극화가 점차 심화되는 양상이다. 지난 5월 처음으로 자동차보험 시장에 진출한 지 5년만에 삼성화재가 점유율 1위를 기록한 후 3분기에도 점유율 22.4%를 기록하며 독주 체제를 갖췄다. 2위 동부화재에 2.2% 포인트 앞선 수치다.
김정규 기자   2014-10-14
[공제·보험] 車보험, 손보사별 차이 최대 20%...절약 해법은 ‘비교견적’
손품 파는 것 중요...운전경력, 할인율, 사용용도 구별해야보험료 자율화 이후 경쟁 심화...인터넷 가입 증가도 영향자동차보험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 자동차 소유주라면 누구나 가입해야하는 의무보험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소비자 입장에서는 보다 좋은
김정규 기자   2014-10-14
[공제·보험] AXA다이렉트, 車보험 소송민원 업계 평균 ‘상회’
AXA다이렉트의 소송건수가 갈수록 증가해 민원평가등급도 해마다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보험 분쟁 중 소 제기 건수도 업계 평균보다 두 배나 높게 집계됐다.금융소비자연맹에 따르면 AXA다이렉트의 2013년 4월 1일 기준 소송건수는 144
김정규 기자   2014-10-07
[공제·보험] 손보사, 무면허 음주운전자 사고 구상금 한도 ‘상향’
무면허·음주 운전자 대상 사고 한 건당 보험사가 청구할 수 있는 구상금 한도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보험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무면허·음주운전자 사고 한 건당 청구할 수 있는 구상금 한도에 대해 대인피해는 20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대물피해는
김정규 기자   2014-09-30
[공제·보험] 車 보험서비스 “대개 만족하지만 보험료는 비싼 편”
20대 71.4% ‘비싸’, 평균 60만원대 지출국내 보험 소비자들은 자동차보험 서비스에 대해서는 대부분 만족하지만 10명 중 6명은 보험료가 비싸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보험연구원이 발표한 ‘2014 보험소비자 설문조사’에 따르면 자동차보험 가
김정규 기자   2014-09-23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사고 갑론을박

【교통사고 갑론을박】무단횡단하다 사고난 피해자 1초전에 보았다면 가해자 무죄

【교통사고 갑론을박】무단횡단하다 사고난 피해자 1초전에 보았다면 가해자 무죄
● 사건 개요 - 피고인은 택시 운전업무에 종사하는자로 2016. 7. 30. 2...

【교통사고 갑론을박】교통방해죄 무죄 판결로 이웃 간 토지 통행 분쟁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다!

【교통사고 갑론을박】교통방해죄 무죄 판결로 이웃 간 토지 통행 분쟁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다!
● 사건 개요- 피고인은 펜션 운영자이며, 고소인은 펜션 인근 농지 소유자이다. ...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아04518  |  등록일자 : 2017년 5월11일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