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상세검색
기사 (전체 61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자수첩] 부산국제모터쇼, 매 맞을 이유 없다.
‘지금 같은 모터쇼라면 국제모터쇼라는 말을 떼라’4회째를 맞이한 부산국제모터쇼가 올해도 어김없이 매를 맞기 시작했다.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월드프리미어, 아시아 프리미어 등 등 신차가 단 한 대도 없는 국내용 모터쇼가 국제적 행사로 과대 포장됐다며 다소
교통신문   2008-05-07
[기자수첩] 부산국제모터쇼, 매 맞을 이유 없다.
‘지금 같은 모터쇼라면 국제모터쇼라는 말을 떼라’4회째를 맞이한 부산국제모터쇼가 올해도 어김없이 매를 맞기 시작했다.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월드프리미어, 아시아 프리미어 등 등 신차가 단 한 대도 없는 국내용 모터쇼가 국제적 행사로 과대 포장됐다며 다소
교통신문   2008-05-07
[기자수첩] 외장관리업계 '셔터문' 개방해야
최근 자동차외장관리업계가 변신을 꾀하고 있다.자동차의 부분도색 작업을 해오면서 구설수에 올랐던 덴트 업체들이 최근 기존의 관행에서 벗어나 코팅 및 광택을 주 수익모델로 전환하면서 향후 환경보호에 앞장 서 나갈 것을 천명했다.외장관리업계의 ‘터줏대감’으
교통신문   2008-03-28
[기자수첩] 외장관리업계 '셔터문' 개방해야
최근 자동차외장관리업계가 변신을 꾀하고 있다.자동차의 부분도색 작업을 해오면서 구설수에 올랐던 덴트 업체들이 최근 기존의 관행에서 벗어나 코팅 및 광택을 주 수익모델로 전환하면서 향후 환경보호에 앞장 서 나갈 것을 천명했다.외장관리업계의 ‘터줏대감’으
교통신문   2008-03-28
[기자수첩] 중환자실의 직영 전세버스
법적 요건을 갖추고 영업을 하는 직영 전세버스 업체가 벼랑끝으로 내몰리고 있다.이유는 유가나 인건비 및 장비 등 원가는 상승하는데 업체의 격심한 경쟁으로 이를 요금에 반영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장사가 안된다’는 이야기다. 장사가 안되다보니
교통신문   2008-03-17
[기자수첩] 중환자실의 직영 전세버스
법적 요건을 갖추고 영업을 하는 직영 전세버스 업체가 벼랑끝으로 내몰리고 있다.이유는 유가나 인건비 및 장비 등 원가는 상승하는데 업체의 격심한 경쟁으로 이를 요금에 반영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장사가 안된다’는 이야기다. 장사가 안되다보니
교통신문   2008-03-17
[기자수첩] 도전받는 서울고속터미날
경부선이 운행되는 반포동 서울고속터미널이 지난 5일 저녁부터 6일 오전 사이에 일대 혼란에 빠졌다. 고속업계에 따르면, 터미널내는 물론 주변의 체증으로 승객의 탑승은 저녁 6시부터 늦어지기 시작하더니 8시, 9시를 넘어서는 3〜4시간씩 지
교통신문   2008-02-20
[기자수첩] 도전받는 서울고속터미날
경부선이 운행되는 반포동 서울고속터미널이 지난 5일 저녁부터 6일 오전 사이에 일대 혼란에 빠졌다. 고속업계에 따르면, 터미널내는 물론 주변의 체증으로 승객의 탑승은 저녁 6시부터 늦어지기 시작하더니 8시, 9시를 넘어서는 3〜4시간씩 지
교통신문   2008-02-20
[기자수첩] 시장대응 능력은 있는가
자동차 업계에 국산차와 수입차를 가릴 것 없는 가격 인하 경쟁이 벌어졌다.특히 GM대우와 쌍용차는 ‘저래도 되나’ 싶은 정도의 파격적인 조건을 내세워 소비자들의 주머니를 열도록 하는데 사활을 걸었다.그러나 현대.기아차의 시장 지배력 확장과 르노삼성의
교통신문   2008-02-13
[기자수첩] 시장대응 능력은 있는가
자동차 업계에 국산차와 수입차를 가릴 것 없는 가격 인하 경쟁이 벌어졌다.특히 GM대우와 쌍용차는 ‘저래도 되나’ 싶은 정도의 파격적인 조건을 내세워 소비자들의 주머니를 열도록 하는데 사활을 걸었다.그러나 현대.기아차의 시장 지배력 확장과 르노삼성의
교통신문   2008-02-13
[기자수첩] 새 교통부서에 거는 기대
(기자수첩)서울시의 새교통부서가 올해부터 기구개편과 함께 이에 따른 인사가 이뤄지면서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기존의 교통국이 도로시설 기능의 건설기획국과 통합돼 도시교통본부로 개편됐고, 이에 맞춰 본부장과 교통기획관이 임명되고, 택시와 버스 등의
교통신문   2008-01-16
[기자수첩] 새 교통부서에 거는 기대
(기자수첩)서울시의 새교통부서가 올해부터 기구개편과 함께 이에 따른 인사가 이뤄지면서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기존의 교통국이 도로시설 기능의 건설기획국과 통합돼 도시교통본부로 개편됐고, 이에 맞춰 본부장과 교통기획관이 임명되고, 택시와 버스 등의
교통신문   2008-01-16
[기자수첩] 브랜드택시의 과제
7만2000여대의 서울택시 중 무려 1만5540대의 택시가 시로부터 지정을 받아 브랜드화된다. 이를 위해 시는 콜 관련 예산도 대폭 늘려잡았다. 시는 브랜드화를 통해 택시의 서비스 질을 높이고 이를 통해 침체일로로 치닫고 있는 택시산업의 활성화에 도움
교통신문   2007-12-12
[기자수첩] 브랜드택시의 과제
7만2000여대의 서울택시 중 무려 1만5540대의 택시가 시로부터 지정을 받아 브랜드화된다. 이를 위해 시는 콜 관련 예산도 대폭 늘려잡았다. 시는 브랜드화를 통해 택시의 서비스 질을 높이고 이를 통해 침체일로로 치닫고 있는 택시산업의 활성화에 도움
교통신문   2007-12-12
[기자수첩] 수입차엔 기름 안팝니다.
수입차가 개방 20년 만에 연간 5만대의 시장으로 성장했다.개방 초기 ‘수입차에게는 기름을 팔지 않습니다’라는 현수막이 주유소에 나 붙거나 심지어 지나가는 수입차에 침을 뱉고 고의로 파손하는 일까지 벌어지는 등 거부감이 만만치 않았다.일부 언론은 이를
교통신문   2007-12-05
[기자수첩] 수입차엔 기름 안팝니다.
수입차가 개방 20년 만에 연간 5만대의 시장으로 성장했다.개방 초기 ‘수입차에게는 기름을 팔지 않습니다’라는 현수막이 주유소에 나 붙거나 심지어 지나가는 수입차에 침을 뱉고 고의로 파손하는 일까지 벌어지는 등 거부감이 만만치 않았다.일부 언론은 이를
교통신문   2007-12-05
[기자수첩] 마을버스 업계의 속앓이
마을버스업계가 서울시의 천연가스 의무화 방침에 대한 속앓이가 깊어가고 있다.이유는 충전소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데다, 천연가스차가 경유차보다 차량크기가 커 좁은 골목길을 운행할 시는 다른 차와의 교행이 힘들기 때문이다.다시말해 환경을 우선시하는 시정방
교통신문   2007-11-14
[기자수첩] 마을버스 업계의 속앓이
마을버스업계가 서울시의 천연가스 의무화 방침에 대한 속앓이가 깊어가고 있다.이유는 충전소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데다, 천연가스차가 경유차보다 차량크기가 커 좁은 골목길을 운행할 시는 다른 차와의 교행이 힘들기 때문이다.다시말해 환경을 우선시하는 시정방
교통신문   2007-11-14
[기자수첩] 서울시와 택시업계의 간극
지난 1일 오후4시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후생동 4층 강당. 이 자리에는 일반택시 운송업체 대표와 임원 등 200여명이 모였다.이는 서울시가 최근 사회문제화되고 있는 지·도급과 관련, 서울시의 택시 활성화와 불법택시 근절 대책을 발표하고 업계의 의견 청
교통신문   2007-10-03
[기자수첩] 서울시와 택시업계의 간극
지난 1일 오후4시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후생동 4층 강당. 이 자리에는 일반택시 운송업체 대표와 임원 등 200여명이 모였다.이는 서울시가 최근 사회문제화되고 있는 지·도급과 관련, 서울시의 택시 활성화와 불법택시 근절 대책을 발표하고 업계의 의견 청
교통신문   2007-10-03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사고 갑론을박

【교통사고 갑론을박】 정지선이나 횡단보도가 없는 도로에서 황색신호일 때 정지하지 않고 주행하다 사고...신호위반 아니다!!

【교통사고 갑론을박】 정지선이나 횡단보도가 없는 도로에서 황색신호일 때 정지하지 않고 주행하다 사고...신호위반 아니다!!
● 사건 개요 - 피고인은 2016. 12. 11. 자신의 승용 차량을 운전하던 ...

【교통사고 갑론을박】 자동차 오작동으로 인한 교통사고 - 브레이크가 안 밟혔어요!!

【교통사고 갑론을박】 자동차 오작동으로 인한 교통사고 - 브레이크가 안 밟혔어요!!
● 사건 개요 - 피고인은 버스 운전기사로서 2016. 1. 20. 10:55경 ...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아04518  |  등록일자 : 2017년 5월11일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