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상세검색
기사 (전체 1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해체재활용] 車해체재활용업 토론회, ‘자동차 해체재활용법’(가칭) 주장
"환경부 중복 규제 풀고, 관리감독 국토부로 일원화“ 파쇄 시점 기준, 관리 이원화 주장도...파쇄 이전 자원회수율 높이는 데는 공감자동차해체재활용산업의 발전을 위한 제도개선에서 관리감독의 일원화와‘자원순환법’에 의한 중복규제가 문제라는 지적이 제기
김정규   2013-12-11
[해체재활용] ‘車해체재활용산업의 제도개선’ 토론회 9일 개최
주무부처 체계, 법령의 일관성 논의국회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조현룡 의원은 9일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자동차해체재활용산업의 제도개선’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자동차해체재활용산업의 정의와 범위 등을 명확히 하자는 취지로 자리가
김정규   2013-12-05
[해체재활용] 해체재활용협회, 보험개발원과 車 중고부품 활성화 나서
자사 쇼핑몰 상품 상호검색 가능, 링크식 공유친환경 중고부품업체 공동 인증작업, 기준 마련 車한국자동차해체재활용업협회(회장 정상기)와 보험개발원은 소비자에게 검증된 자동차 중고 부품을 공급하기위해 자사 쇼핑몰 연계에 합의했다. 이번 시스템 공유는 자동
김정규   2013-11-08
[해체재활용] [창간 47주년 특집]車관리사업 현안과 과제-해체재활용
“선도 업체 성과가 지파츠 쇼핑몰 성공 이끌 것”재사용부품 활성화 앞장 업체 방문해보니해체재활용업계 새로운 활력소 ‘기대’ 커#1. 지난 14일 찾은 경기도 시흥시 시화공단 내 자리한 동화산업. 회사 정문에 들어서자 “이곳이 과연 폐차장인가?”라는 의
이승한   2013-10-23
[해체재활용] 자동차 재사용부품 지정공급업체 인증 현판식
해체재활용업협회, 공급네트워크 구축 첫발한국자동차해체재활용업협회(회장 정상기, 이하 협회)가 자동차 재사용부품 지정공급업체에 대한 첫 인증 현판식을 지난 27일 가졌다. 대상은 경기도 시흥시 소재 동화산업.행사에는 권석창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기획단장을
이승한   2013-09-30
[해체재활용] 해체재활용업계도 매입세액으로 골머리 앓아
103분의 3으로 축소 발표에업계 현실 외면한 처사 반발매입세액 공제율을 축소하려는 정부 세재개편안이 자동차관리업계를 뒤흔들고 있다.앞서 중고차매매업계가 공식적으로 반발하고 있다면, 뒤이은 해체재활용업계는 대조적으로 조용히 상황을 지켜보는 양상이다.문
이승한   2013-09-24
[해체재활용] 재사용부품 쇼핑몰, 도약 위한 노력 강화돼
관련 업체․소비자 관심 점차 높아져물량확보․대외홍보 통해 활성화 추진재사용부품 온라인쇼핑몰이 오픈 2주를 맞이하면서 찾는 이가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해체재활용업협회(회장 정상기․이하 협회)는 지난 3일 쇼핑
이승한   2013-09-06
[해체재활용] 재사용부품 온라인쇼핑몰, 기대 속 26일 오픈
2만개 부품 신품대비 70% 저렴한 가격에 구입 가능의장부품 비중 높아 … 추후 기능성부품으로도 확대자동차 재사용부품 온라인쇼핑몰이 오는 26일 오픈한다.한 해 80만대 가까운 폐차에서 나오는 부품을 최대 70%까지 싸게 구입할 수 있게
이승한   2013-08-20
[해체재활용] 버릴게 없는 폐자동차, 95% 재활용 한다
환경부·현대기아차, ‘폐자동차 자원순환체계 선진화 시범사업’ 협약 체결온실가스인 폐냉매 전량을 회수·처리 현대기아자동차가 폐자동차 재활용률을 2015년까지 95% 끌어 올리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환경부와 현대기아차는 폐자동차로부터 자원을 최대한 확보
교통신문   2013-02-14
[해체재활용] 대기업 노후차수집행위에 환경부 뒷짐
車해체재활용협회, “특정 제휴사에 일감몰아주기 불공정”23일 1차 궐기대회 이어 11월2일 2차 예정 ‘긴장감 고조’한국자동차해제재활용협회(회장 이범근)가 지난 23일 한국지엠(GM) 인천 본사 정문 궐기대회 및 후문까지의 가두행진을 벌이며 “노후차
교통신문   2012-10-26
[해체재활용] [창간46주년기념특집] 고객위한 車해체재활용의 미래상은 무엇인가
업계 특성 살린 관리법령의 전면적인 제·개정 불가피자동차해체재활용업계가 업체수 증가로 외적 팽창을 거듭하는 반면 내부적으로는 수익성 저하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업계의 구조적인 수익성 강화 방안 및 이를 위한 근거 법안은 물론, 업계 관리 시스템 개편
교통신문   2012-10-24
[해체재활용] “노후차 수집 보상 판매 즉각 중단하라!”
車해체재활업계, 23일 한국GM 본사 방문 ‘총 궐기대회’ 개최한국자동차해체재활용협회(회장 이범근)가 23일 한국지엠(GM) 본사 앞에서 노후차 반납 신차 판매 이벤트를 통해 노후차를 수집하는 행위를 규탄하는 권기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한국지엠은 지
교통신문   2012-10-23
[해체재활용] [창간46주년기념특집] 교통산업 규제혁파 핵심과제
자동차해체재활용업계, 배출가스저감장치 의무반납 제도 폐지 필요한국자동차해체재활용협회는 배출가스저감장치 등의 부착 후 의무운행기간을 이행한 자동차의 장치 반납에 있어 제도적 문제점을 지적했다. 또한 이는 민원 발생 요인으로 국민 편의와 환경을 위해서도
교통신문   2012-10-22
[해체재활용] 폐차업계 VS 자동차 제조사, ‘노후차량 보상 판매’ 공방전
해체재활용협회 서명서 제출…추후 대응 준비중한국자동차해제재활용협회가 한국GM과 쌍용자동차에 ‘노후차량 보상 판매’ 즉각 중단 항의서를 재발송하고 회원 업체 450여개가 참여한 서명부를 송부했다고 밝혔다.한국GM이 6월 한 달 동안 ‘오래된
교통신문   2012-07-10
[해체재활용] 한국자동차해체재활용협 ‘GM, 낡은 차 반납 새 차 구입보조금’에 반발
언론보도, 불매운동, 항의시위 등 대응 경고 항의서 발송한국자동차해체재활용협회(회장 이범근)가 한국GM의 ‘낡은 차 반납 조건 신차구매 보조금 지급’에 강력히 반발하고 나서 주목된다.한국GM이 이달 한 달 동안 ‘오래된 차, 쉐보레 새 차로 바꾸세요.
교통신문   2012-06-20
[해체재활용] 한국車해체재활용협회 ‘창고·재고 관리시스템’ 혁신
자동차 재활용 부품 관리 스마트해진다한국자동차해체재활용협회(회장 이범근, 이하 협회)가 중고 부품 활용 활성화를 위해 창고 및 재고 관리시스템을 개발해 모든 사업장에 적용하겠다고 최근 밝혔다.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10년이 된 연식의 자동차 문짝 1개
교통신문   2012-06-07
[해체재활용] 한국車해체재활용업협회, 폐차 안내 '팜플릿' 발간
"올바른 폐차 문화 정착 선도한다"한국자동차해체재활용업협회(회장 이범근)가 올바른 폐차 절차 안내 및 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폐차 안내' 팜플릿을 발간했다.이번 팜플릿에는 폐차 말소 절차, 폐차 구비 서류 등이 수록돼 있다.우선 약 1만부 가량
최천욱   2011-07-04
[해체재활용] 한국車해체재활용업협회, 제23차 정기총회 개최
한국자동차해체재활용업협회(회장 이범근)가 지난 24일 서울 마포구 소재 베스트웨스턴 서울가든호텔에서 제23차 정기총회를 열고, 2010년도 업무 및 회계 감사보고, 2011년도 사업계획(안)과 수입지출예산(안)등 4건을 승인, 확정했다.이 날 정기총회
최천욱   2011-02-28
[해체재활용] [오토인] 車해체재활용업협회 제22차 정기총회 개최
한국자동차해체재활용업협회(회장 황팔곤 이하 협회)가 지난 25일 서울 마포가든호텔에서 제22차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2009년도 업무추진 실적 및 회계결산 보고를 비롯, 2010년도 사업계획 및 예산안 등을 확정했다.협회는 ▲해체재활용업 발전을 위한 제
최천욱   2010-02-26
[해체재활용] [오토인] 지난해 폐차 70만대 돌파
폐차협회 "노후차 지원혜택 효과"지난해 폐차가 70만대를 넘어서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한국자동차폐차협회(회장 황팔곤)가 2일 '2009년 시도별 폐차통계'를 통해 작년 총 폐차대수는 2008년 대비 8.63%증가한 71만1136대로 집계됐다
최천욱   2010-02-03
 1 | 2 | 3 | 4 | 5 | 6 | 7 | 8 | 9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다 06433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