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상세검색
기사 (전체 8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리콜] 6개 국산-수입 브랜드 9개 차종 리콜 실시
6개 국산․수입차 브랜드 9개 차종에 대한 리콜이 3일부터 시작됐다. 국토교통부가 한국GM, 현대차, 기아차, 한국닛산, 한국토요타, 볼보그룹코리아가 제작·판매‧수입한 승용‧화물‧특수자동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
이승한 기자   2016-05-04
[리콜] 아우디 Q5 에어백 문제로 자발적 리콜
2015년 1~2월 생산 29대 대상2017년 10월 28일까지 실시돼아우디코리아가 2015년 1월부터 2월까지 생산돼 국내에서 판매된 ‘Q5’ 일부 차량(29대)에 대해 5월부터 자발적인 리콜에 들어갔다.해당 차량에서 사고 발생으로 사이드 에어백이
이승한 기자   2016-04-30
[리콜] 정부 다카타 에어백 차량 리콜 독려
대상 5만여대 가운데 39% 완료폭스바겐․아우디 2617대는 리콜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잇달아 일본 타카타社 에어백을 장착한 차량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 정부가 팔을 걷어붙이고 해당 차량 리콜 독려에 나섰다.국토
이승한 기자   2016-04-26
[리콜] 현대․기아차 3차종 2만8954대 리콜
현대․기아차가 만든 중형 및 대형세단에서 일부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가 이뤄지게 됐다.국토교통부가 이들 업체가 제작․판매한 ‘YF쏘나타’ ‘K5’ ‘K9’ 승용차에 대한 리콜이 18일부터 실시된다고 밝혔다.현대차 Y
이승한 기자   2016-04-19
[리콜] 아반떼 11만대 에어백 불량으로 리콜
2008~2009년 제작 차량 대상시트로엥․벤츠 4개 차종도 결함현대차와 시트로엥․벤츠 브랜드 5개 차종에서 일부 제작결함이 발견돼 12일부터 자발적 시정조치(리콜)가 이뤄진다.현대차 아반떼HD 승용차에서는 에어백 소프트웨어 오류
이승한 기자   2016-04-12
[리콜] 포르쉐·토요타·푸조·한국GM 22개 차종 리콜
포르쉐코리아, 한국토요타, 한불모터스, 한국GM이 각각 제작·수입·판매한 일부 승용차에 대한 자발적 결함 시정조치(리콜)가 이뤄진다.포르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카이엔’은 브레이크 페달 고정 부품 조립불량으로 주행 중 브레이크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이승한 기자   2016-04-08
[리콜] 수입차 23대 차종 3378대 자발적 결함시정
마세라티․폭스바겐․사브․미니․BMW․스즈키일부 차종 부품 수급 문제로 추후 실시포르자모터스코리아(FMK),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스즈키CMC, GM코리아, BMW코리아가 각각 수입·판매한 승용·이륜
이승한 기자   2016-04-01
[리콜] 한국GM 올란도 6만6천대 리콜 예정
한국GM ‘올란도’가 리콜된다. 볼보 ‘XC60’ 등 4개 차종은 리콜에 들어갔다. 국토교통부가 이들 두 업체가 제작·수입·판매한 승용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된다고 21일 밝혔다.우선 한국GM에서 제작·판매한 올란도는 시동 버튼
이승한 기자   2016-03-21
[리콜] 지프․벤츠․혼다 3215대 자발적 리콜 실시
지프와 벤츠, 혼다 이륜자동차에 대한 자발적 시정조치(리콜)가 시작됐다. 국토교통부가 FCA코리아와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혼다코리아가 각각 수입·판매한 이들 승용·이륜자동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됐다고 14일 밝혔다.FCA코리아 지프 체로키와 그랜드체로
이승한 기자   2016-03-14
[리콜] 현대차 에쿠스․제네시스 2만5441대 리콜
현대자동차 고급차인 ‘에쿠스’와 ‘제네시스’에 대한 자발적 시정조치(리콜)가 실시된다.국토교통부는 이들 두 차종에 달려 있는 자동식 와이퍼 구동모터 내부 부품 결함 때문에 정상 작동하지 않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됐다고 밝혔다.리콜대상은
이승한 기자   2016-03-11
[리콜] 혼다․폭스바겐 1만84대 리콜 예정
혼다코리아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승용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가 이뤄진다.우선 국토교통부는 혼다 ‘시빅’ ‘레전드’ 등 7개 차종에서 일본 타카타 에어백이 터졌을 경우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 금속 파편
이승한 기자   2016-03-08
[리콜] 현대․기아․르노삼성․한국닛산 등 2만6천대 리콜
올해 들어 첫 대규모 리콜이 실시된다. 국토교통부가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한국닛산, 진일엔지니어링, BMW코리아가 각각 제작·수입·판매한 승용·화물·이륜자동차 2만6470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22일부터 자발적 시정조치(리콜)에
이승한 기자   2016-02-23
[리콜] 쌍용·다임러 자기인증적합조사 부적합 판정
코란도C·악트로스 3002대 리콜포드·볼보·혼다차 1190대도 결함‘쌍용차’ ‘다임러트럭’ ‘포드’ ‘볼보트럭’ ‘혼다’ 브랜드 승용·화물·이륜자동차에 대한 자발적 시정조치(리콜)가 시작됐다.쌍용자동차 제작·판매 ‘코란도C’ 승용차는 자동차 자기인증적
이승한 기자   2016-02-16
[리콜] 볼보․스카니아 트럭 및 가와사키 리콜 실시
볼보트럭과 스카니아트럭을 비롯해 가와사키 이륜자동차에 대한 리콜이 실시된다. 아울러 일본 다카타社 에어백을 장착한 ‘BMW’ ‘토요타’ ‘FCA’ 일부 차종은 다시 리콜된다.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볼보트럭코리아가 수입·판매한 FM 및 FH 카고 트럭은 앞
이승한 기자   2016-02-02
[리콜] ‘볼보’ ‘지프’ ‘마세라티’ 차종 자발적 시정조치
‘볼보’ ‘지프’ ‘마세라티’ 승용차와 ‘야마하’ ‘KTM’ 이륜자동차에 대한 자발적 시정조치(리콜)가 이뤄진다.먼저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수입·판매한 ‘XC60’ 등 5개 차종에서는 엔진 전자제어시스템(ECM) 프로그램 결함으로 게이지에는 연료가 있는
이승한 기자   2016-01-29
[리콜] 포드․페라리․스카니아․혼다 리콜 실시
포드․페라리․스카니아․혼다 브랜드 자동차가 리콜된다. 국토교통부가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FMK’ ‘스카니아코리아서울’ ‘혼다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승용·화물·이륜자동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
이승한 기자   2016-01-19
[리콜] 현대차 제네시스 타이어 문제로 1만여대 리콜
현대자동차 ‘제네시스’에 대한 자발적 시정조치(리콜)가 이뤄진다. 국토교통부가 제네시스에 장착된 타이어 측면 부위에 미세한 크랙이 발생해 주행 시 타이어공기압이 낮아질 가능성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제네시스에 장착된 타이어는 한국타이어가 제작한 ‘벤투스
이승한 기자   2016-01-12
[리콜] BMW 525d 등 9차종 배출가스 부품 리콜
BMW코리아가 수입․판매하고 있는 ‘525d’ ‘X6’ ‘M50d’ 등 9개 차종 2026대에 대한 결함시정(리콜) 조치가 취해졌다. 배출가스재순환장치(EGR밸브) 내구성을 개선하기 위해서인데, 환경부는 “2012년과 2013년에 제작된 ‘
이승한 기자   2016-01-05
[리콜] 폭스바겐 9개 차종 2만9천여대 리콜 실시
파사트 1146대는 내년에 이뤄져BMW․만트럭․인디언․스즈키도 리콜폭스바겐 차량 2만9000여대가 또 리콜된다. 국토교통부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폭스바겐 브랜드 9개 차종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이승한 기자   2015-12-24
[리콜] 푸조․시트로엥 8개 차종 배출가스 부품 리콜
한불모터스가 수입․판매한 ‘푸조’ 및 ‘시트로엥’ 차종 3782대의 연료분사기 내구성을 개선하기 위한 결함시정(리콜)이 15일부터 실시됐다.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결함시정은 2010년부터 2012년까지 등록된 8개 차종 연료분사기에 결함이 발
이승한 기자   2015-12-17
 1 | 2 | 3 | 4 | 5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안전운전 TIP

안전하고 빠른 귀경·귀향길을 위한 운전매너

안전하고 빠른 귀경·귀향길을 위한 운전매너
▲‘한두 잔은 괜찮겠지’라는 생각이 부른 음주운전오랜만에 만나는 친척들과 한잔 두잔 술을 ...

귀경·귀향길 운전매너

귀경·귀향길 운전매너
첫째, 지정차로 지키기지정차로제는 교통안전을 위해 차량의 종류와 운전자의 목적에 따라 차로...
이슈&테마
포토갤러리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다 06433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