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상세검색
기사 (전체 8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KOTI 브리프<5>] 김건영 한국교통연구원 대외협력팀장
"생명보다 뭣이 중한디" 최근 ‘포켓몬Go’라는 스마트폰 게임이 열풍이다. 포켓몬은 주머니 속 괴물이란 뜻인 포켓몬스터의 약어이다. 게임이용자는 몬스터 볼을 이용해 몬스터를 잡아 키우고 다른 몬스터와 대결해 이기면 엄청난 힘을 발휘하도록 설계돼 있다.
교통신문   2016-08-16
[오피니언] [기고] 또! 대형 교통사고…기본에 충실합시다
휴가가 절정이다. 이 시기 교통안전 업무를 담당하는 기관의 기관장으로서 무척 긴장이 된다. 특히 부산지역은 관광지가 많고, 여름철은 유명 해수욕장이 많아 교통사고의 위험성이 타 지역보다 높은 것이 사실이다.이런 와중에 최근 며칠 사이 대형 교통사고가
교통신문   2016-08-08
[오피니언] [제언] 지금은 증차를 논할 때가 아니다
작금의 국내외적 경제사정은 IMF 위기 때를 능가하는 화급한 상황이다. 연간 자영업자 8만5000여명이 파산하거나 폐업해 새 일자리를 찾아 거리를 헤매고 다닌다고 한다. 용달사업자 11만여명중 6~7만여명은 유직 실업상태이며, 과거 1일 최소 2~3회
교통신문   2016-08-08
[오피니언] [제언] “자기부담금 제도, 폐기하라”
차량을 소유한 운전자라면 자동차종합보험에 들 때 대물, 대인배상과 별도로 내 차 수리를 위한 ‘자기차량손해담보’(일명 자차보험)에 대부분 가입한다. 예컨대 종합보험료 96만원 중에 49만원이 자차보험료 식이다. 이렇게 적잖은 보험료를 자기차량 수리에
박정주 기자   2016-07-28
[오피니언] [제언] 보험정비요금 현실화가 멀어지는 이유
정부의 ‘2005년 작업시간, 2010년 시간당공임 공표’ 이후 정비업계는 손해보험사와 ‘일방적인 작업시간과 정비요금’에 관한 불합리한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업권을 근근이 유지하고 있다. 정비업계의 어려운 현실을 알리고자 지난해 11월부터 청와대 앞에서
교통신문   2016-07-28
[오피니언] [제언] ‘온라인 자동차 경매 철회하라‘
국토교통부는 지난 1월28일 자동차 경매장을 개설하지 않고 자동차 경매를 한 자에 대해 벌칙을 가하도록 하는 자동차관리법을 개정, 공포했다.개정 사유로 자동차 경매장을 개설하지 않고 인터넷으로 자동차를 경매하는 사례가 있고, 기존 경매장 개설자와 형평
임영일 기자   2016-07-20
[오피니언] [KOTI 브리프<4>] 모창환 한국교통연구원 연구위원
한국의 보행교통사고를 살펴보면, 발생건수는 2010년 4만9353건에서 2014년 5만315건으로 증가했고, 부상자도 2010년 5만396명에서 2014년 5만1590명으로 역시 증가했다.이에 반해 사망자는 2010년 2010명에서 2014년 1843
교통신문   2016-07-19
[오피니언] “車보험수리 결제의 잘못된 관행과 변화의 필요성”
대한민국 운전자의 99%가 알고 있는 상식 한 가지. 자동차 사고가 나면 정비업체에 수리를 의뢰하고 출고를 하게 된다. 보험사는 계약을 맺고 있는 정비업체에 보험수리비를 지급한다.현재의 이런 시스템에서, 수리비 결정을 누가할까? 바로, 손해보험사다.
박정주 기자   2016-07-04
[오피니언] [KOTI브리프<3>] 교통시설 노후화로 인한 갈등과 대응방안
1993년에 정부는 교통기반시설을 확충하기 위한 재원을 마련하고자 교통세법 및 교통시설특별회계법을 제정했다. 이후 교통시설특별회계는 지속적으로 증가했고, 최근 5년 동안에는 연평균 19조 원이 넘게 투자됐다. 교통시설 확충을 위한 투자재원이 마련됨에
교통신문   2016-06-16
[오피니언] [기고] 스몸비(Smombie)를 아십니까?
벌써 여름이다. 여름하면 빼놓을 수가 없는 것이 바로 공포영화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스릴감과 등줄기를 따라 흐르는 식은 땀으로 공포영화는 무더위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잠시나마 더위를 잊게 해준다. 특히 살아있는 시체인 ‘좀비(zombie)’가 등장하
교통신문   2016-06-09
[오피니언] [기고]적절한 CNG 공급가격 통한 동반성장 모색
지난 16일 미국 예일대와 컬럼비아대 공동연구진이 ‘환경성과지수(EPI) 2016’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우리나라가 공기질 부문에서 100점 만점에 45.51점을 받아 전체 조사대상 180개국 중 173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2012년과 201
교통신문   2016-05-24
[오피니언] [제언]화물운송사업 발전방안에 대한 의견
최근 화물운송사업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모든 산업은 경기 상황에 민감하게 반응하기 마련이고, 화물운송사업도 예외는 아니다. 경기 불황에 따른 물동량 감소로 사업자와 종사자는 적정한 대접을 받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과거 등록제 당시 늘어난 사업
교통신문   2016-05-17
[오피니언] [KOTI 브리프<2>] 교통사고, 단 한명의 사망자도 많다
“한국의 사례를 벤치마킹하고 싶은데, 한국의 지난 교통사고 감소 정책의 목표와 성과가 어떠하며 최근 효과를 거둔 정책은 무엇인가?”몇 달 전 일본의 교통안전 분야의 저명한 노교수 한 분에게 이러한 질문을 받았다. 노교수는 1971년~2015년까지 일본
교통신문   2016-05-13
[오피니언] [기고] ‘운전면허시험제도’는 정부와 국민의 ‘안전의식의 초석(礎石)’이다
지난 1월28일 경찰청은 ‘도로교통법시행규칙’ 개정 및 운전면허시험장·운전학원의 시설개선 작업을 거쳐 올 하반기부터 강화된 운전면허시험제도를 시행하기 위한 개선안을 발표했다. 현재 도로교통법 일부개정안은 입법 예고된 상태다.경찰청은 이 개선안이 교통전
곽재옥 기자   2016-05-04
[오피니언] [기고] 난폭·보복운전 근절, 시민과 함께!
대한민국 도로는 과연 답답하고 짜증날 수준인가? 결코 그렇지 않다. 거시적으로 본다면 가히 사통팔달(四通八達)이라 불릴 만하다. 지난 여름 서울을 거쳐 충주에서 부산까지 차 두 대로 가족여행을 다녀오는 길에 동행한 동서는 연일 ‘아! 대한민국’ 하며
교통신문   2016-04-19
[오피니언] [기고] 화물운송업 업종 개편…‘사공 많으면, 배는 산으로’
화물운송업 제도 개선안으로 물망에 올라있는 ‘등록제 전환’ 건이 회자되고 있다.정부가 빼든 ‘개혁의 칼’이 정곡을 찌르지 못하고 있다.무허가 영업 등 제도권 밖에 있는 무법자들을 솎아내지 못하게 되자, 이들에게 면죄부를 주려는 모양새다.법적 절차를 밟
교통신문   2016-04-19
[오피니언] KOTI 브리프<1> 스마트 교통정책으로 자율주행시대를 대비하자
얼마 전 이세돌과 알파고의 바둑대결에서 가장 주목받은 것은 승패보다 인공지능(AI)의 실현이다. 사실 AI가 우리 생활에 나온 지는 오래되어 이미 의료, 재난구조, 자동차공장 등에서 적용되고 있다.교통 분야도 예외는 아니다. 운전자를 대신하여 자동차
교통신문   2016-04-15
[오피니언] [기고] 중소 택배기업의 활로를 찾아
1970년대 후반 기업체의 본·지사 간, 본사와 현장 간 파우치(POUCH·상업서류 송달)업체가 출현, 금융기관을 비롯한 무역 업체들이 기존의 우편서비스로는 대응하기 어려운 긴급서류를 야간 철도소화물편으로 배송하게 된 것이 중소택배기업의 효시이다.19
교통신문   2016-03-25
[오피니언] [제언] 지금 거대한 판단착오가 진행되고 있다
최근 교통당국이 화물운송시장 발전을 위한다는 명분으로 업종 단순화, 진입제도 개선, 지입차량의 직영화 유도 등의 큰 틀에 대해 6월중 개선책을 발표한다고 해 시장을 또 한 번 요동치게 하고 있다.업종 단순화는 현재 3개 업종을 2개로 축소한다는 것인지
교통신문   2016-03-23
[오피니언] [제언]자동차 분야, 창조경제의 영역은 남아있는가
국내 자동차 산업은 국가경제의 주축을 이루고 있는 핵심 산업이라 할 수 있다. 완성차 메이커 산하에는 1천개가 넘는 부품사가 산재해 있고 2차, 3차 기업으로 넘어가면서 더욱 확대되는 기초산업이라 할 수 있다. 즉 자동차 산업은 국가적인 기반을 이루고
교통신문   2016-03-0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사고 갑론을박

【교통사고 갑론을박】교통방해죄 무죄 판결로 이웃 간 토지 통행 분쟁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다!

【교통사고 갑론을박】교통방해죄 무죄 판결로 이웃 간 토지 통행 분쟁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다!
● 사건 개요- 피고인은 펜션 운영자이며, 고소인은 펜션 인근 농지 소유자이다. ...

【교통사고 갑론을박】 선행 자전거 운전자의 급 유턴에 따른 손해배상책임 인정

【교통사고 갑론을박】 선행 자전거 운전자의 급 유턴에 따른 손해배상책임 인정
● 기초 사실- 매년 4월 22일은 늘어가는 교통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자전거 이용...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아04518  |  등록일자 : 2017년 5월11일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