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으로 밖으로´ 해외로 눈 돌리는 서울자동차대여사업조합
상태바
´밖으로 밖으로´ 해외로 눈 돌리는 서울자동차대여사업조합
  • 정규호 기자 jkh@gyotongn.com
  • 승인 2014.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 국가에서 렌터카 이용 시 서류 간소화 필요"
▲ 지난 10월29일 중국 북경에서 열린 제5차 중국자동차대여발전포럼(중국도로운수협회 주관)에 김주평 서울자동차대여사업조합 이사장이 중국어로 한국과 중국 자동차대여 사업 협관 관계에 대해 역설하고 있다.

자동차대여업계가 최근 해외 시장을 개척하는 가운데 서울자동차대여사업조합(이사장 김주평, 이하 조합)도 해외 기관들과 공동발전을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조합은 지난 10월29일 중국 북경에서 열린 제5차 중국자동차대여발전포럼에 중국도로운수협회로부터 초청을 받아 다녀왔다.

중국도로운수협회는 렌터카, 택시, 버스 화물 등 운수업종을 총괄하는 상급 기구로서 우리나라의 전국교통단체총연합회와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 단 정부 주도하에 존재하는 특징이 있다.

김주평 이사장은 포럼 발제자로 나서 한국의 자동차대여사업 소개와 양국의 교류 협력 강화를 역설했다.

김 이사장은 “최근 양국의 교류 증대에 따라 중국 국민의 한국에서의 렌터카이용 수요와 한국 국민의 중국에서의 렌터카 이용 수요가 현저히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양 국가 간에는 운전면허 상호불인정, 보험, 예약시스템 부재 등의 문제가 있다”며 “이러한 문제를 해결키 위해 양국 자동차대여사업계가 지속적으로 정보를 교환하고 협력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에 따르면 현재 중국의 자동차대여업은 우리나라와 같은 법적·제도적 뒷받침이 없어 체계적인 관리·감독이 필요한 상황이다.

중국 중앙정부도 건전한 자동차대여사업 발전을 위해 우리나라와 같은 법제화를 검토 중이다.

특히, 중국 정부는 현재 고비용으로 불필요하게 소유․운영하는 관용차를 처분하고 대체차량을 조달하는 ‘공무차개혁’을 추진 중에 있다. 대체차량은 렌터카로 대체될 예정이다.

대상 차량은 약 400만대 정도로서 파악이 되며 중국 사업자들은 사업규모확장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 중이다.

우리나라 자동차제조사 등도 현지 업체와 제휴 등을 통해 중국 공무차개혁에 적극 대응할 필요성이 있고, 서울대여조합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