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상세검색
> 자동차 > 해체재활용
인천 車해체재활용 업계, ‘부품 리사이클 혁신 단지 조성’ 촉구
김정규 기자  |  kjk74@gyotong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2.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포스트 구글 msn

   
 

전국 평균의 3배...폐차물량 포화 상태에 업무처리 불가

파쇄 과정에 따른 환경 민원 발생빈도 증가...시에 요구

인천시내 자동차 해체재활용업체가 폐차 물량이 포화 상태에 이르고 과다한 물량 처리에 따른 관련 민원이 잦아지자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자동차부품 리사이클 혁신단지’ 조성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 같은 주장이 나온 배경은 인천지역 곳곳에 폐차된 차량이 넘쳐나고 있지만 이를 해체해 재활용하는 업체와 장소가 턱없이 부족하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인천자동차해체재활용조합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 등록차량(2013년 12월 기준 114만2351대) 가운데 3만4147대가 폐차됐다. 그러나 인천지역에 폐차를 재활용하는 자동차 해체 업체는 단 8개에 불과해 사실상 업무가 포화 상태로 업체당 평균 폐차 처리 규모를 넘어섰다는 것.

실제 이들 업체가 매년 처리하는 폐차 물량은 업체당 4268대로 전국 평균 1489대의 3배, 월 평균 356대를 재활용하고 있어 업무 처리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로 인해 자동차가 해체돼 파쇄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잔해물과 폐가스 때문에 지역주민과 적지 않은 마찰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 산업단지 내에서 대규모로 운영되는 업체도 사정은 마찬가지. 작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날림먼지와 소음 등으로 인근 입주기업들로부터 민원이 들어오는 실정이다.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업체들은 인천시와 정부에 ‘자동차부품 리사이클 혁신단지’ 조성을 요청하고 있는 것이다.

업계는 폐 자동차를 해체하는 물량이 다른 지역보다 많고 한국지엠 등 자동차 생산기지, 인천항과 같은 중고자동차 수출무역항이 있는 인천이 리사이클 혁신단지로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혁신단지는 자동차 해체에서 파쇄, 잔해 물 및 폐가스 처리까지 이어지는 전 과정을 효율적으로 진행하기 위한 공간으로 구상 중이다.

업체들은 자체 분석을 통해 현식단지를 위해서는 현재 11만5500㎡ 규모의 부지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이 정도 규모가 가능한 대상 부지로는 현재 청라지구 수자원공사 부지나 인천항만공사 부지 등을 장기 임대 방식으로 운영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생각이다.

인천자동차해체재활용조합 관계자는 “정부 역시 창조경제 고부가가치 산업 육성을 위해 폐 자동차를 해체해 재활용하는 사업을 적극 장려하고 있다”며 “인천시와 정부 차원에서 인천지역 폐 자동차 재활용업체의 실정을 감안한 대책 마련에 힘써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에서 업계의 이 같은 주장을 받아 들여 줄지는 미지수다. 아시안 게임 등으로 인해 이미 상당한 부채를 떠안고 있는 인천시가 일부 업계의 의견을 들어 예산 규모가 큰 대규모 단지 조성에 들어갈지 확신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시가 해체재활용업계의 주장에 공감할 수는 있다. 하지만 예산과 현실성의 이유를 들어 난색을 표할 것이 분명해도 지금 지역 업계로서는 이 같은 제안 말고는 현제의 처리 물량 과잉을 해결할 길이 없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김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포스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사고 갑론을박

【교통사고 갑론을박】 정지선이나 횡단보도가 없는 도로에서 황색신호일 때 정지하지 않고 주행하다 사고...신호위반 아니다!!

【교통사고 갑론을박】 정지선이나 횡단보도가 없는 도로에서 황색신호일 때 정지하지 않고 주행하다 사고...신호위반 아니다!!
● 사건 개요 - 피고인은 2016. 12. 11. 자신의 승용 차량을 운전하던 ...

【교통사고 갑론을박】 자동차 오작동으로 인한 교통사고 - 브레이크가 안 밟혔어요!!

【교통사고 갑론을박】 자동차 오작동으로 인한 교통사고 - 브레이크가 안 밟혔어요!!
● 사건 개요 - 피고인은 버스 운전기사로서 2016. 1. 20. 10:55경 ...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아04518  |  등록일자 : 2017년 5월11일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