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롤리버스, 광화문~명동~남산~홍대 운행
상태바
트롤리버스, 광화문~명동~남산~홍대 운행
  • 정규호 기자 jkh@gyotongn.com
  • 승인 2015.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롤리 관광버스가 지난 2일부터 3대 운행에 들어갔다.

노선은 광화문을 시작으로 명동, 남산, 홍대(명칭: 파노라마 노선)로 이어진다.

'파노라마노선'은 광화문을 출발해 청계광장, 명동, 남산, 63빌딩, 홍대, 신촌을 돌아 다시 광화문으로 돌아오는 노선이다. 서울 전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인기 코스 중 하나로, 작년 한 해 3만8000명이 이용했다.

도입 비용은 서울시티투어 운영사인 허니문여행사㈜에서 부담했다.

트롤리버스 노선을 순환하는 2층버스 2대와 교대로 운행되며, 1대 증차로 기존 배차간격이 1시간에서 30분으로 줄어들게 됐다.

요금은 기존 2층버스 요금과 동일한 성인 1만5000원, 소인 1만원이다. 탑승객들은 다국어 안내 시스템을 통해 한국어 외에도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으로 관광 안내를 받는다.

트롤리버스는 옛 전차를 연상시키는 클래식한 버스로, 뉴욕,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싱가포르, 오스트리아 등에서는 이미 많은 관광객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 차량 제작사는 미국 포드(Ford)사다.

한편, 서울시티투어 운영사 허니문여행사㈜는 본격 운행에 앞서 지난 1일 다문화가정, 종합사회복지관, 노인복지센터 이용자 등 160여 명을 초대해 시승행사를 열었다.

서울파노라마노선 이용방법 및 시승행사 관련 자세한 사항은 허니문여행사㈜(☎02-777-6090)로 문의하거나 서울시티투어버스홈페이지(http://www.seoulcitybu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