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정부, 여의도 육상-해상 교통 환승시설 만든다
상태바
서울시-정부, 여의도 육상-해상 교통 환승시설 만든다
  • 정규호 기자 jkh@gyotongn.com
  • 승인 2015.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와 정부가 4000억원을 투입해 여의도에 육상 교통과 해상 교통을 환승할 수 있도록 만든다.

서울시와 기획재정부는 지난 1년간 이 같은 내용의 '한강 자연성 회복 및 관광자원화 추진 방안'을 마련해 지난 24일 발표했다.

한강 여의도에 육상 대중교통과 수상교통을 쉽게 갈아탈 수 있는 종합선착장을 만들어 한류를 이끌 대형 복합문화시설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양측은 한강을 7개 권역으로 구분하고 이 중 여의-이촌권역을 '우선협력거점'으로 선정해 2018년까지 개발하기로 했다.

여의-이촌권역은 서울의 3대 도심으로 여의나루역과 가까워 접근성이 양호하다.

또 7개 권역 중 유일하게 올림픽대로가 지나지 않아 공간이 단절되지 않았고, 유동인구는 가장 많다. 밤섬과 여의샛강 등 생태자원도 풍부하다.

정부와 시는 우선 여의도 수변문화지구 '여의마루(가칭)'를 조성할 계획이다.

가장 눈에 띄는 시설은 부두형 수상데크인 '피어데크'와 한류문화 전시공간인 '이음'이다.

피어데크·통합선착장은 700t 선박까지 접안할 수 있게 조성되며 버스, 공항리무진, 수륙양용버스, 지하철, 전기관람차, 리버버스(고속페리), 자전거로 각각 환승할 수 있다.

이음은 대중문화 콘텐츠 전시장과 영상·음악을 창작할 수 있는 스튜디오, 이벤트홀, 기념품숍 등을 갖춘다.

윤중로변에는 한강을 조망하면서 휴식할 수 있는 여의테라스가 들어서고 이동형 컨테이너로 만든 무빙스토어도 설치된다. 올림픽대로와 샛강으로 단절된 노량진과 여의도 간 보행교도 조성될 예정이다.

정부와 시는 또 외국인 관광객을 끌어모으기 위해 배다리를 연결해 조선 정조임금의 화성행차를 재현하고, 한강 다리 위에서 마켓·피크닉·콘서트를 여는 '브릿지 페스티벌'을 운영하는 등 관광 프로그램도 개발한다.

한국수자원공사가 추진하는 서해 아라뱃길 김포∼여의구간에 1천t급 관광선을 운항하는 사업에는 논의가 더 필요하다고 양측은 밝혔다.

사업비는 총 4000억원으로, 일부는 민자를 유치하고 나머지는 정부와 시가 절반씩 부담한다.

정부와 서울시는 이 사업으로 2019년까지 최소 4000개의 신규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내다봤다. 한강공원의 녹지율은 현재 57%에서 2030년 64%로, 외국인 관광객의 한강 방문율은 같은 기간 12.5%에서 20%까지 늘 것으로 추산했다.

정부와 시는 이 사업을 마친 뒤 나머지 6개 구간 사업 계획도 마련할 계획이다. 여의-이촌권역 이외의 6개 구간은 마곡-상암, 합정-당산, 반포-한남, 압구정-성수, 영동-잠실-뚝섬, 풍납-암사-광진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