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리콜명령 年 100만대 또 넘겼다
상태바
자동차 리콜명령 年 100만대 또 넘겼다
  • 박종욱 기자 pjw2cj@gyotongn.com
  • 승인 2015.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차 약 40만대…국토부 "소비자 금방 알아"

국토교통부가 리콜을 결정한 차량 대수가 연간 100만대를 또다시 넘었다. 2013년 103만여대에 이어 사상 두 번째이다.

국토부가 지난 23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한 파사트 등 2만9천대를 리콜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이날 기준으로 올해 리콜 차량이 100만4706대가 됐다.

제작결함으로 리콜결정이 내려진 차량 대수를 연간 단위로 보면 2009년 15만9천대에서 2010년 27만대, 2011년 26만8천대, 2012년 20만6천대로 오르내리다가 2013년 103만7천대로 껑충 뛰었다.

2013년에는 현대·기아차의 15개 차종 66만2천대가 브레이크 스위치 접촉 불량으로 대량 리콜됐다.

2014년에는 리콜이 86만9천대로 줄더니 올해 다시 100만대를 넘었다.

올해 리콜 차량 100만4천여대 가운데 국산이 75만7천대(75%), 수입이 24만7천대(25%)이다.

제작사별로 보면 르노삼성자동차(국산)가 약 40만대로 가장 많았다.

SM3·SM5 승용차의 엔진마운트를 고정하는 볼트에 결함이 발견돼 39만2천여대를 리콜한 것이 주요하게 작용했다.

다음으로는 한국GM(국산)이 약 22만대로 뒤를 이었다.

한국GM은 크루즈, 라세티프리미어와 올란도 등 3개 차종 약 10만대를 브레이크호스 누유로, 말리부와 알페온 등 7만8천여대를 안전벨트 결함으로 리콜했다.

BMW코리아는 6만5천여대, 기아차 6만여대, 현대차[005380] 5만6천여대,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3만5천여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3만2천여대, 혼다코리아 2만3천여대, 르노삼성차(수입) 2만여대 순이다.

르노삼성의 QM3는 전량 해외에서 수입해 판매하기에 QM3 2만대가 브레이크 호스조립 문제로 리콜된 것은 국산과 분리해 집계됐다.

나머지 제작사는 리콜차량이 연간 2만대 미만이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의 리콜 차량에는 지난 9월 광주에서 발생한 '벤츠 골프채 훼손사건'의 해당 차종도 엔진 전자제어장치(ECU) 프로그램 결함으로 포함됐다.

시가 2억900만원 상당의 벤츠 S63 AMG를 올해 3월 리스로 구입한 A씨는 주행 중 세 차례나 시동이 꺼졌음에도 신차로 교환해주지 않는다며 지난 9월 광주 화정동 벤츠판매점 앞에서 골프채와 야구방망이로 차를 부숴 이슈가 됐다.

올해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배출가스 조작사건으로 환경부가 리콜명령을 내린 폴크스바겐그룹 15개 차종 12만5천여대는 국토부 리콜 집계에 포함되지 않았다.

국토부 관계자는 리콜 차량이 100만대를 넘은 데 대해 "우리나라 자동차 소비자들이 인터넷이나 동호회 활동을 통해 제작 결함을 금방 알아차리고 정보공유도 빠르다"며 "제작사들이 전에는 쉬쉬하는 분위기였지만 지금은 신속히 시정조치하는 쪽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한편 실제 리콜을 통해 수리한 자동차 대수는 분기별로 집계되지만, 올해뿐만 아니라 그전에 리콜명령이 내려진 차량도 모두 섞여 있는 통계다.

국토부가 리콜명령을 하면 자동차 제작사가 해당 차량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통지한다.

문제는 차량 소유자가 차를 중고로 팔거나 이사하는 등 주소를 바꿔도 제작사가 확인할 방법이 없기에 통지서를 못 받는 경우가 발생한다.

지난해 감사원 감사결과에 따르면 2012∼2013년 2년간 주소 불명확 등 사유로 9100대의 리콜 대상 차량 소유자에게 리콜통지서가 전달되지 않았다.

국회 국토위 소속 변재일 의원은 지난 10월 자동차 제작사가 리콜 대상 차량 소유자에게 등기로 통지서를 발송하고 주소지 정보를 국토부에서 제공받을 수 있게 하는 내용의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