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체납자동차 번호판 일제 영치 나서
상태바
경북도, 체납자동차 번호판 일제 영치 나서
  • 이성일 기자 sllee@gyotongn.com
  • 승인 2016.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경북도는 지난 8일 ‘전국 체납차량 번호판 일제 영치의 날’ 운영에 따라 도내 23개 시·군과 합동으로 ‘지방세 및 세외수입 과태료’ 체납 자동차 번호판 영치활동을 펼쳤다.

이날 영치활동에는 시·군 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도내 담당공무원 414명, 차량 탑재형 번호판 인식기 20대, 자동차 번호판 인식 스마트폰 등 127대를 대거 투입해 도내 아파트·상가·공영주차장 등 차량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자동차세 2회 이상 체납차량 및 불법명의차량(속칭 대포차)에 대한 번호판 영치활동을 집중 전개했다.

자동차 번호판이 영치될 경우, 해당 지역 시·군청 세무(세정)과를 방문해 체납액을 납부하고 찾아가면 되며, 만일 영치된 체납차량에 대한 체납액을 납부하지 않을 경우에는 관련 법령에 따라 해당 차량을 견인 조치와 함께 공매처분 할 방침이다.

한편, 지난해에도 도 및 시·군 세무공무원 364명이 참여, 체납차량 565대의 번호판을 영치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도 관계자는 “체납차량은 전국 어디에도 숨을 곳이 없다는 인식을 가지길 바란다”며 “지방세 성실납부가 자치단체의 살림살이를 증대하는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납세의무를 다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