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보험 청구오류 점검서비스 도입 ‘성공적’
상태바
車보험 청구오류 점검서비스 도입 ‘성공적’
  • 김정규 기자 kjk74@gyotongn.com
  • 승인 2016.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2014년 도입 후 129억원 예방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자동차보험 청구오류 점검서비스'도입 이후 청구반송률이 2014년 24.5%에서 2015년 7%로 3배 이상 감소했고, 이를 통해 예방된 청구오류 진료비가 129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2014년 도입된 '자동차보험 청구오류 점검서비스'는 자동차보험 진료비 청구 전 오류를 점검한 후 수정·보완해 재청구할 수 있게 도와주는 서비스로 2단계로 구성된다.

1단계는 청구 전 점검하는 서비스로, 의료기관은 진료비를 청구하기 전에 심사평가원의 ‘자동차보험 청구오류 점검서비스’를 이용해 350여개 항목의 심사기준을 점검하고 수정을 거쳐 청구한다.

지난해 운영결과 1단계 서비스를 이용한 기관은 상급종합병원(74.4%), 종합병원(59.9%), 병원(32.9%) 순으로, 청구오류 예방금액이 약 100억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2단계는 청구 후 수정․보완하는 서비스로, 진료비 청구 후에 발생한 청구오류 25개 항목에 대해 2일 이내에 자동차보험 업무포털시스템을 이용하여 수정․보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2015년 자동차보험 청구진료비 29억원을 청구오류로부터 예방했다.

심평원 관계자는 “의료기관의 잘못된 청구로 인해 불필요한 소모성 업무가 증가하지 않도록 청구오류점검 항목수를 확대하고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거나 청구오류가 잦은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홍보·교육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