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 ‘쏘카 스테이션’ 오픈
상태바
제주도에 ‘쏘카 스테이션’ 오픈
  • 곽재옥 기자 jokwak@gyotongn.com
  • 승인 2016.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공항 오가는 정기 무료 셔틀버스 운영
경차 대여요금 최대 85% 할인…다양한 이벤트

쏘카(www.socar.kr 대표 이재용)가 제주에 ‘쏘카 스테이션’을 오픈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쏘카는 지난 9월1일부터 제주국제공항 내 렌터카 배·반차가 전면 금지됨에 따라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쏘카 차량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제주공항 인근에 쏘카 스테이션을 오픈했다. 특히 매 30분마다 무료로 셔틀버스를 운영해 관광객들이 공항과 쏘카 스테이션을 오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쏘카 스테이션에서는 복잡한 계약서를 작성해야 하는 기존 렌터카와는 달리 스마트폰으로 회원가입과 예약을 진행할 수 있으며, 여행 일정에 맞게 10분 단위로 원하는 시간만큼 차량을 사용할 수 있다. 더불어 차량 내에 설치된 태블릿으로 내비게이션, 무료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어 여행지에서의 데이터 걱정을 덜 수도 있다.

쏘카는 이달 25일부터 오는 11월 6일까지 13일간 쏘카 스테이션 오픈을 기념해 관광객들의 기분 좋은 제주여행 시작할 수 있도록 미러리스 카메라, BMW 무료 업그레이드, 블루투스 스피커, 커피 상품권, 생수 등의 선물을 예약한 차 안에서 랜덤으로 깜짝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아울러 합리적이고 친환경적인 제주여행을 지원하기 위해 더 넥스트 스파크, 레이 등 경차를 최대 85%까지 할인해 제공한다. 이렇게 할인을 적용하면 레이 차량의 경우 기존 7만5000원에서 1만원대로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쏘카 스테이션은 제주 신광사거리 인근(제주시 도두2동 159-3)에 위치하고 있다. 제주공항과 쏘카 스테이션을 오가는 셔틀버스는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제주공항 3층 버스 승하차장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이동 시간은 약 10분 정도 소요된다.

박승범 쏘카 최고사업책임자(CBO)는 “지난 2012년 제주에서 첫 서비스를 시작한 쏘카는 이번 ‘쏘카 스테이션’ 오픈을 시작으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차량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쏘카 스테이션이 즐거운 제주 여행의 시작이 될 수 있도록 경차 대여요금 최대 85% 할인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