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시간 제한 규정 폐지
상태바
전기차 충전시간 제한 규정 폐지
  • 이승한 기자 nyus449@gyotongn.com
  • 승인 2017.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9월 10시간 상한선 없어져
▲ [자료사진]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테슬라와 등 일부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자동차가 국내에서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환경부가 19일 전기차 충전시간을 10시간으로 제한했던 규정을 없애고, 대신 최소 충전 속도를 규정한 ‘전기자동차 보급 대상 평가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행정 예고한다고 17일 밝혔다.

충전시간 제한 기준은 지난 2012년 기술 부족으로 충전시간이 과도하게 늘어나는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도입됐다. 퇴근 후 다음 날 아침 출근할 때까지 충전돼야 한다는 점을 감안해 10시간이라는 제한을 뒀던 것. 기준에 부합되는 차만 환경부로부터 친환경차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됐고, 국내 시판되는 대부분 전기차가 10시간 이내 충전이 가능한 60㎾h 용량 배터리를 장착해야 했다.

그러나 전기차 성능이 향상되면서 100㎾h를 넘기는 대용량 배터리 장착 전기차가 출시되면서 전문가와 업계를 중심으로 규정을 바꿔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규정이 바뀌면 미국 테슬라가 내놓은 차종도 보조금 혜택 대상에 포함된다. 고성능 전기차 판매가 촉진되면 국내 전기차 보급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다.

환경부는 충전시간 제한 규정을 없애는 대신 최소 충전속도(충전전류) 기준을 두기로 했다. 기준에 따라 완속 충전은 32암페어(A) 이상, 급속은 100암페어(A) 이상 전류를 전기차가 수용해야 한다.

이밖에 전기차 차종 분류도 기존 고속전기자동차, 저속전기자동차, 화물전기자동차, 전기버스 4종에서 전기승용자동차, 전기화물자동차, 전기승합자동차 3종으로 간소화된다.

환경부는 추가 의견을 취합해 오는 9월 이후 고시 개정안을 확정·공포할 예정이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과장은 “전기차 평가 기준을 정비해 성능이 우수하고 이용이 편리한 전기차 보급을 촉진할 계획”이라며 “소비자의 전기차 선택 폭을 넓혀 2020년까지 전기차 25만대 보급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