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상세검색
> 기획특집
코레일의 변신 ‘주목받는 철도 연계 교통서비스’
박종욱 기자  |  pjw2cj@gyotong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포스트 구글 msn
- 셔틀버스·직통 환승통로 개설 이어 10월 광명역-인천공항 버스 운행
- 사당역~광명역 15~20분만에 연결
- 전철 이용객 철도 바로 이용하도록
- 광명역 수도권 남부 교통허브 기대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 성과연봉제 시행을 둘러싼 노사 힘겨루기와 철도 파업, 그렇게 해서 얻은 결과가 새 정부의 노동정책을 역행하는 것이라는 비판에 직면했던 코레일 최고경영자인 홍순만 사장이 사임하면서 코레일은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중 하나로 철도 개혁방안이 포함되는 등 여전한 불확실성 속에 놓여 있는 코레일은 지금 어떤 모습일가. 코레일은 그러나, 거시적 변화는 조직 역량을 뛰어넘는 정치적 판단에 의한 것이라는 점에서 의연히 대처하되 대신 코레일 본연의 고객 서비스 혁신 등 산적한 과제에 집중하고자 하는 모습이 뚜렷하다. 이에 코레일이 새롭게 추진해온 KTX 셔틀버스 운행과 전철 직통 환승통로를 개설, 운영 등 연계 교통서비스의 세부내용을 살펴보기로 한다.

▲KTX 셔틀버스, KTX를 타러 가는 가장 빠른 방법= 코레일은 지난 1월 사당역에서 광명역을 오가는 KTX 셔틀버스를 새롭게 도입했다. 셔틀버스는 지하철 2·4호선 사당역에서 광명역까지 17㎞ 구간을 강남순환고속도로를 이용해 논스톱으로 15∼20분 만에 운행한다.

개통 후 이용객이 계속 늘어 최근 누적 이용객 20만명을 돌파했다. 하루 이용객은 개통 초 800명 수준에서 현재는 1700명으로 배 이상 늘었다. 셔틀버스가 다니게 된 뒤 사당역에서 광명역까지 평균 15분, 광명역에서 사당역까지 23분 정도로 다닐 수 있게 돼 다른 교통수단을 탈 때보다 절반 가까이 시간을 절약하게 됐다.

오는 9월에는 경기 부천 송내역~광명역 간 셔틀버스가 운행을 시작해 30분 만에 두 지역을 오갈 수 있다.

 

▲전철에서 열차를 편하게 갈아타세요= 지난 3월 서울역에 전철 1·4호선과 바로 환승할 수 있는 직통 환승 통로가 설치됐다. 그 전까지 서울역에 열차로 도착하면 전철을 타기 위해 혼잡한 대합실을 지나가야 했다. 서울역 승강장에 있는 직통 환승 통로를 이용하면 돌아갈 필요 없이 바로 전철 승강장으로 옮겨갈 수 있다. 4월 용산역, 6월 영등포역에 연이어 직통 환승 통로를 만들며 '고객 동선 줄이기'에 나섰다. 시간과 거리의 단축 효과뿐 아니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어 이용객들의 만족도가 높다는 평이다.

 
   
 

▲경부선에 처음 선보인 ITX-청춘 열차= 코레일은 5월부터 그동안 경춘선에만 운행하던 'ITX-청춘' 열차를 경부선 용산∼대전 구간에 처음 투입했다. 용산∼대전 구간은 이용객이 많아 좌석이 매진되면서 입석으로 열차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ITX-청춘 투입으로 총 공급 좌석 수가 4000석 가량 늘었다.

경부선 ITX-청춘은 일반 열차로는 처음으로 여러 전철이 다니는 환승역인 신도림역과 노량진역에 정차해 전철에서 내려 열차를 타는 고객이 환승하기가 훨씬 편해졌다. 6월12일부터는 경춘선 ITX-청춘의 왕십리역 정차가 평일 6회 늘어났다.왕십리역은 2호선, 5호선, 경의중앙선, 분당선이 경유하는 환승역이다.

 

▲10월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개장 예정= 코레일은 최근 국토교통부로부터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사업 시행 허가를 받았다. 도심공항터미널은 10월 개통을 목표로 준비 중이며 체크인 설비, 사후면세점 등 편의시설도 갖추게 된다. 인천공항으로 가는 고객은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에서 체크인한 뒤 사후면세점이나 주변 대형 아웃렛 등에서 여행 준비를 마치고 편하게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코레일이 직접 운영하는 리무진 버스도 다닌다. 리무진 버스를 이용하면 광명역에서 45분 만에 인천공항으로 이동할 수 있다. 지방에서 올라오는 고객은 인천공항으로 직행하는 KTX를 탈 수도 있고, 광명역까지 KTX로 올라와 직통 공항버스를 연계 이용해 갈 수도 있다.

10월이 되면 광명역은 KTX뿐 아니라 사당역-광명역 KTX 셔틀버스, 부천 송내역-광명역 직통셔틀버스, 영등포-광명 간 전동열차, 도심공항터미널, 공항직통 리무진 버스 등 연계교통수단을 다양하게 갖춘 수도권 남부 교통 허브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철도가 지역과 지역을 잇는 교통수단을 넘어 역까지도 편하게 올 수 있는 수단을 제공해야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며 "연계 교통서비스 확대로 철도만 타면 어디든 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포스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아04518  |  등록일자 : 2017년 5월11일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