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상세검색
> 이달의 핫카
출시 임박 제네시스 ‘G70’ 가격대 첫 공개
이승한 기자  |  nyus449@gyotong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포스트 구글 msn
- 우아하고 역동적인 외관 이미지 공개
- 고급 내장재로 세련된 인테리어 완성
- 가솔린 터보 및 디젤 엔진 3종 출시
- 가격 3750만원~5230만원에서 결정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 라인업 가운데 가장 다이내믹한 중형 럭셔리 세단 ‘제네시스 G70’이 베일을 벗었다. G70은 ‘우아하면서도 역동적인 중형 럭셔리 스포츠 세단’을 목표로 역동적이고 우아한 외관과 스포티하고 고급스러운 실내 디자인을 갖췄다. 3.3 가솔린 터보, 2.0 가솔린 터보, 2.2 디젤 등 파워트레인 3종과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4.7초만에 도달하는 강력한 동력 성능을 갖췄다.

또한 고속도로 주행지원(HDA) 등 최첨단 주행지원 시스템과 9개 에어백 및 액티브 후드 등 다양한 안전사양이 적용됐고, 카카오 인공지능 플랫폼을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기술 등으로 제네시스 브랜드가 지향하고 있는 개발 방향성을 완벽히 충족시켰다.

가격은 가솔린 2.0 터보 3750만원~4045만원, 디젤 2.2 4080만원~4375만원, 가솔린 3.3 터보 모델 4490만원~5230만원 선에서 정해질 예정이다. 세부 트림과 확정 가격은 본격 판매에 들어가는 15일 공개된다.

G70은 제네시스 브랜드 디자인 방향성을 보여주는 동시에 한층 품격 있고 다이내믹한 모습을 갖췄다. 외관 디자인은 브랜드 디자인 방향성인 ‘역동적인 우아함’을 추구해 운동선수가 힘과 정신을 집중해 화살을 손에서 놓은 순간처럼 응축된 에너지가 정교하게 발산되는 긴장감과 아름다움을 담아냈다.

차체 전면은 메시 타입 대형 크레스트 그릴과 볼륨감 있는 후드로 정지 상태에서도 역동성이 느껴지는 강인함을 보여준다. 측면은 긴 후드와 짧은 프런트 오버행, 우아하게 흐르는 루프라인으로 매끈하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갖췄다. 후면은 끝단이 치켜 올라간 트렁크 리드, 날렵한 형상 범퍼를 적용해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실내 디자인은 기능성과 고급감을 표현하는데 중점을 뒀으며, 수평 공간 구성으로 안정된 느낌을 선사한다. 운전자 중심 레이아웃과 기능성을 강조하는 간결한 디자인 요소로 스포티한 이미지를 구현했고, 소프트 터치 마감 고급 내장재와 퀼팅 가죽 도어 트림 및 퀼팅 패턴 천연 나파가죽 시트 등으로 고급감을 극대화시켰다.

블레이징 레드, 그레이스풀 그레이, 레피스 블루 등 외장 컬러 10종을 운영해 다양한 고객 니즈를 반영했다. 특히 외장컬러는 작고 균일한 알루미늄 입자와 고채도 유색 컬러층을 분리해 도장하는 신규 공법을 도입해 채도 및 휘도를 극대화하고 넘치는 생동감을 구현했다.

G70은 3.3 가솔린 터보 및 2.0 가솔린 터보와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 디젤엔진을 장착한 2.2 디젤 등 총 3개 라인업을 갖췄다. 특히 3.3 가솔린 터보 모델은 ‘G70 스포츠’라는 별도 명칭으로 운영된다.

‘G70 스포츠’는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에 도달하는 데 4.7초가 걸리는 다이내믹한 가속성능을 자랑한다. 최대 속도는 시속 270km에 이를 만큼 파워풀한 동력 성능을 갖췄고, 가변 기어비 스티어링(VGR)과 전자제어 서스펜션을 기본 탑재해 민첩한 핸들링 응답성과 최적 승차감을 제공한다. 정차된 차량이 급가속하더라도 미끄러짐 없이 최대 수준 동력을 이끌어낼 수 있는 ‘런치 콘트롤’을 G70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해 동력 성능을 최대로 끌어올렸다.

G70은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시스템(R-MDPS)’과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을 기본화해 정교한 핸들링과 안락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이에 더해 다이내믹 토크 벡터링 시스템을 기본 탑재해 코너에서 차체 제어 능력을 높였고, 기계식 차동기어 제한장치(M-LSD)를 적용해 눈길·빗길 등 저마찰 노면 주행 시 빠르고 안정적인 주행환경을 선사한다.

브렘보 디스크 브레이크를 장착하고 대용량 브레이크 부스터와 브레이크 디스크 냉각 구조로 강력한 동력 성능에 걸맞은 제동 성능도 갖췄다. 또한 실내 착좌 위치를 하향시켜 차량 무게 중심을 낮춤으로써 주행성능을 끌어 올렸고,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ASD)’ 시스템을 기본 탑재해 주행 감성을 극대화했다.

제네시스 G70은 차체 구조강성 증대, 흡차음 및 배기계 최적화, 서스펜션 및 차체 접합부분 개선, 아웃사이드 미러 형상 및 도어 실링 성능 개선 등으로 소음과 진동을 최소화했다. 아울러 완벽한 주행성능 구현을 위해 미국 데스밸리와 스웨덴 북부지역에서 주행 안정성을,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1만km 이상 주행하며 핸들링과 내구성을, 유럽 알프스 경사구간에서 엔진 및 동력성능 등을 집중 점검해 럭셔리 세단다운 높은 상품성을 확보했다.

G70은 EQ900과 G80에 이어 글로벌 최고 수준 안전성을 갖췄다. 환형구조 차체 설계와 차체 주요 부위 듀얼 멤버형 보강구조로 차체 강성을 대폭 강화하고, 서브프레임 결합부분 연결부위를 강화함으로써 구동계 강성을 극대화했다. 엔진룸 내부에는 마름모 형상 스트럿바를 탑재해 엔진룸 강성을 크게 높였다. 또한 차체 측면부에 핫스탬핑 공법을 적용했고 차체 구조간 결합력 강화를 위한 구조용 접착제 범위를 확대했으며, 비틀림 강성 최대 확보 등으로 높은 골격 강성을 달성했다.

G70에는 앞좌석 어드밴스드와 운전석 무릎, 전·후 사이드 및 전복 대응 커튼 등 동급 최대 수준인 9에어백이 전 모델 기본 탑재됐다. 또한 탑승자뿐만 아니라 보행자 안전을 위해 차량과 보행자가 충돌했을 때 차량 후드를 자동으로 상승시켜 보행자에 가해지는 충격을 최소화하는 액티브 후드를 기본 적용했다.

뿐만 아니라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후측방 충돌 경고(BCW),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 첨단 주행지원 기술(ADAS)이 대거 포함된 ‘제네시스 액티브 세이프티 컨트롤’을 통해 획기적인 수준 안전성과 주행 편의성을 갖췄다. ‘제네시스 액티브 세이프티 컨트롤’은 제네시스 브랜드 첨단 주행지원 기술 패키지인 ‘제네시스 스마트 센스’ 새로운 이름이다.

이러한 안전 설계를 바탕으로 미국도로교통안전국(NHTSA), 미국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한국자동차안전도평가(KNCAP) 등 국내외 각종 안전도 평가에서 모두 최고 등급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G70은 첨단 편의사양과 최고급 멀티미디어 시스템을 탑재해 럭셔리 세단 그 이상의 만족을 선사한다. 우선 EQ900에 세계 최초로 탑재된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을 적용했다.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은 운전자가 키·앉은키·몸무게 등 신체 체형 정보를 입력하면 현재 운전 자세를 분석해 자동으로 시트, 스티어링 휠, 아웃사이드 미러, 헤드업디스플레이 위치를 최적 운전 자세에 맞게 변경해 편안하고 건강한 착좌환경을 제공하는 첨단 시스템이다.

내비게이션(미러링크 맵피와 애플 카플레이 지원)은 플로팅 타입 디자인의 8인치 광시야각 스크린으로 높은 시인성과 함께 화면을 직접 조작하는 정전식 터치모니터로 우수한 조작 성능을 갖췄다.

특히 카카오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I(아이)’ 음성인식을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을 국내 최초로 적용해 검색 편의성 및 정확도를 대폭 향상시켰다. 이밖에 어라운드뷰 모니터(AVM), 주행 중 후방 영상 디스플레이(DRM), 스포츠 모드 시 시트 볼스터 높이를 자동 상향하는 ‘드라이브 모드 연동 볼스터’, 에코 모드 시 특정조건에서 변속기를 자동으로 중립으로 놓는 ‘에코 코스팅 중립제어’, 전자식 변속레버(SBW) 등으로 주행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또한 고품격 음향 환경을 위해 언더시트 서브 우퍼를 기본화하고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15 스피커)을 탑재했다.

이승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포스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사고 갑론을박

【교통사고 갑론을박】 자동차 오작동으로 인한 교통사고 - 브레이크가 안 밟혔어요!!

【교통사고 갑론을박】 자동차 오작동으로 인한 교통사고 - 브레이크가 안 밟혔어요!!
● 사건 개요 - 피고인은 버스 운전기사로서 2016. 1. 20. 10:55경 ...

【교통사고 갑론을박】무단횡단하다 사고난 피해자 1초전에 보았다면 가해자 무죄

【교통사고 갑론을박】무단횡단하다 사고난 피해자 1초전에 보았다면 가해자 무죄
● 사건 개요 - 피고인은 택시 운전업무에 종사하는자로 2016. 7. 30. 2...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아04518  |  등록일자 : 2017년 5월11일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