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상세검색
> 자동차 > 국산차
기아차, 중국 전용 준중형 ‘포르테’ 출시
이승한 기자  |  nyus449@gyotong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포스트 구글 msn
- 세련된 디자인에 경제성·실용성 갖춰
- 바이두 커넥티비티 서비스 차량 적용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기아자동차가 중국전용 신형 ‘포르테’를 앞세워 중국 시장을 공략한다. 기아차 중국 합자법인 둥펑위에다기아(東風悅達起亞)가 7일(현지시간) 현대차그룹 옌타이(烟台) 중국기술연구소에서 소남영 둥펑위에다기아 부사장(총경리) 등 기아차 관계자와 중국 주요매체 기자단 100여명 및 딜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준중형 세단 신형 ‘포르테’ 출시 행사를 가졌다.

신형 포르테 중국 현지 판매명은 푸뤼디(福瑞迪 : fu rui di)로 중국에서 축복을 대표하는 두 글자인 ‘福(복 복)’과 ‘瑞(상서로울 서)’와 ‘나아가다, 이끌다’라는 뜻을 지닌 ‘迪(나아갈 적)’을 합쳐 만들었다. 영문차명인 포르테(Forte)와 발음상 유사하면서도 ‘성공을 위해 진취적으로 나아가는 사람들을 위한 차’라는 의미를 담았다.

2009년 중국시장에 첫 선을 보인 포르테는 중국 소비자 마음을 사로잡으며 지난 10월까지 총 50만4302대가 판매되는 등 중국시장에서 큰 사랑을 받아왔다.

소남영 둥펑위에다기아 부사장(총경리)은 “이번에 출시되는 신형 포르테는 바이두와 협업으로 탄생된 첫 번째 준중형 스마트 패밀리 세단”이라며 “세련된 디자인과 편안한 공간, 스마트한 사양은 물론 경제성과 실용성까지 겸비해 중국 신세대 가정을 위해 새로운 인터넷카 시대를 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 포르테가 속해있는 준중형차 시장(C2 세그먼트)은 지난 9월까지 445만대가 판매돼 스포츠다목적차량(SUV) 차급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이에 기아차는 디자인 개선 및 사양 확대 적용, 최첨단 신기술 탑재로 무장한 신형 포르테를 앞세워 디지털 라이프를 즐기는 ‘빠링허우(80년 이후 출생) 세대’를 타깃으로 판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신형 포르테 외관은 리어 범퍼 하단에 크롬 가니시를 추가해 고급감을 더했고, 내장에는 버튼시동 스마트키, 슈퍼비전클러스터, 인조가죽시트를 확대 적용해 상품 경쟁력을 높였다. 이와 함께 ‘차체 자세 제어장치(ESC)’와 ‘신형 타이어공기압체크(TPMS)’ 등 안전사양을 확대 적용해 안전성을 향상시켰다. 아울러 감마 1.6 MPI 단일 엔진에 6속 수동·자동변속기를 탑재한 파워트레인으로 부드러운 변속감과 승차감은 물론 동급 최고 수준 강력한 연비도 갖췄다.

특히 신형 포르테에는 중국 합자사 최초로 바이두사 커넥티비티 서비스인 통신형 내비게이션 ‘바이두 맵오토(Baidu MapAuto)’와 대화형 음성인식 서비스 ‘두어(度秘)OS오토(Duer OS Auto)’ 등이 구현됐다. 이를 이용해 운전자는 실시간 교통정보를 반영한 빠른 길 찾기를 비롯해 빅데이터와 클라우드를 활용한 주차장·맛집·관광지 등 주변정보 검색, 교통법규 위반 다수 발생 지역 정보 등 다양하고 유용한 운전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또한 음성 명령만으로 차량 내 일부 편의기능을 작동시키거나, 차량 내 결제시스템을 이용해 음악 다운로드 및 주차비 결제 등 편의사양을 이용할 수 있다.

기아차는 향후 이 같은 기술 적용 차종을 확대하는 한편 클라우드 서비스, 빅 데이터, 자율주행 등 스마트카 기술 개발과 보급을 통해 소비자에게 한층 더 편리하고 지능적인 운전 환경을 구현할 계획이다.

한편 기아차는 지난 6일 중국 주요 온라인 및 TV매체 기자 50여명을 초청해 신형 포르테 시승회를 개최하고 자유시승을 통해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기아차는 향후에도 ‘말 한마디로 누리는 편리한 자동차 생활(一言逸行)’을 런칭 슬로건으로 주요 포털·검색엔진·동영상 사이트 및 온라인 예능 프로그램과 공동 마케팅 등을 통해 주 타깃 고객인 2~4급 중소도시 영 패밀리를 대상으로 특화 마케팅을 지속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이승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포스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아04518  |  등록일자 : 2017년 5월11일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