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고액 자동차 대물보험 급증
상태바
지난해 고액 자동차 대물보험 급증
  • 박종욱 기자 pjw2cj@gyotongn.com
  • 승인 2018.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억원 이상 비중 1년새 '37→43%'로 늘어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 지난해 자동차보험 대물배상에 고액으로 가입한 차량의 비중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외산차 수리비 부담에 대한 우려 때문으로 풀이된다.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개인용 자동차보험 기준 지난해 대물배상 가입금액이 3억원 이상인 차량은 681만대로 전년 564만9000대에서 20.6%(116만1000대) 늘었다. 이에 따라 3억원 이상 비중이 2016년 37.0%에서 지난해 43.0%로 확대됐다.

이와 달리 가입금액이 2억원인 차량 비중은 같은 기간 44.2%에서 41.6%로, 1억원은 14.7%에서 11.4%로 모두 줄었다. 대물배상은 자동차 사고가 났을 때 상대방 차량의 수리비를 보장해주는 보험이다.

외산차가 늘어남에 따라 수리비 부담에 가입금액을 고액으로 전환한 가입자가 증가한 것으로 보험개발원은 분석했다.

실제 국토교통부의 지난해 등록대수 현황을 보면 전체 자동차 등록대수는 2252만8000대로 전년 대비 3.3% 증가한 반면 외산차 등록대수는 189만7천대로 전년에 견줘 15.1% 늘었다.

외산차 등록대수 증가에 맞춰 외산차의 보험가입도 전년 대비로 16.4% 증가한 155만7000대로 집계됐다. 지난해 기준 외산차의 평균 차량가액은 3530만원으로 국산차량 1237만원의 약 3배 수준이다.

차량가액은 중고차의 가격이 포함돼 있어 신차 가격보다 낮다. 보험개발원이 중고차 시세와 물가 등을 고려해 분기마다 차량가액을 산출해 보험사에 제공하고 있다. 해당 차량이 전부 손해 처리될 경우 지급되는 보험금의 기준이 되기도 한다.

외산차 자체도 대물배상 가입금액이 고액인 경우가 많았다. 3억원 이상의 비중이 전체 외산차의 49.2%로, 국산차의 42.4%보다 6.8%포인트(p) 높았다. 대물배상 가입금액이 2억원인 차량(40.9%)까지 더하면 외산차의 90.1%가 대물배상 가입금액이 2억원 이상이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차량 고액화로 대물담보 배상의 보장이 강화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외산차가 늘어나고 첨단안전장치의 장착도 확산하면서 이런 추세는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