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 조직 개편 작업 박차
상태바
아우디폭스바겐, 조직 개편 작업 박차
  • 이승한 기자 nyus449@gyotongn.com
  • 승인 2018.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개발센터장에 이윤동 부사장
▲ 조기호 전무
▲ 이윤동 부사장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새로운 조직 편성 및 임원을 선임하며 변화에 속도를 올렸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16일 기술개발센터 신설을 비롯해 그룹 애프터서비스부 총괄 임원 선임 사실을 발표했다.

신설된 기술개발센터는 PDI 센터팀과 내비게이션 기술개발팀으로 구성되며, 향후 미래 기술과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역할을 확대해 나가게 된다. 최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차량 준법 확인 절차 강화를 위해 출고 전 점검(PDI) 센터 내 프로세스를 개선했다. 이와 함께 디지털화 분야 핵심인 내비게이션 및 인포테인먼트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센터장으로 이윤동(58) 부사장을 임명했다. 이 부사장은 32년간 자동차 업계에 몸담아온 전문가로, 내비게이션 및 인포테인먼트 개발과 PDI 센터 관련 폭넓은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이와 함께 그룹 애프터서비스부 총괄에는 조기호(52) 전무(52)가 임명됐다. 조기호 전무는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와 한국GM 및 기아자동차 등에서 근무하며 26년간 자동차 애프터서비스와 고객 서비스 분야를 담당해온 전문가다.

최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브랜드 간의 기술 공유와 업무 환경 변화를 고려해 각 브랜드에 속해 있던 현장기술지원팀과 기술교육지원팀을 그룹 애프터서비스로 통합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전문가 선임을 통해 딜러와 고객에게 보다 포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그룹 총괄사장은 “이번 조직 개편은 빠르게 변하는 자동차 산업에 대응하기 위한 변화의 첫 걸음”이라며 “이를 통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한국 상황에 적합한 기술과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