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시장 비수기 진입…“반대로 우수 매물 많아”
상태바
중고차 시장 비수기 진입…“반대로 우수 매물 많아”
  • 김정규 기자 kjk74@gyotongn.com
  • 승인 2018.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수입 시세 전월比 4%대 동반 하락

[교통신문 김정규 기자] 5월은 각종 행사 및 휴일로 3,4월에 비해 중고차 수요가 줄어들며 전월 대비 전반적으로 시세가 하락했다.

SK엔카닷컴이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GM 등 국내 완성차 브랜드와 BMW, 벤츠, 아우디 등 수입 브랜드의 2014년식 인기차종 시세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국산차의 경우 전월 대비 4% 가량 하락세를 보였다. 가장 큰 하락세를 보인 모델은 최근 한국GM 사태에 유탄을 맞은 쉐보레 크루즈로 전월 대비 최저가 기준 8%(59만원) 하락한 746~1326만원을 기록했다. 말리부 모델 역시 7%(84만원) 하락했다.

K3 모델 또한 최근 신차가 출시된 영향으로 7%(53만원) 가량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가장 낮은 하락폭을 보인 모델은 베스트셀러 모델인 그랜저 HG로 나타났다.

수입차 시세 역시 전반적으로 전월 대비 약 4% 하락했다. 이러한 가운데 인기 모델 중 하나인 닛산 알티마가 전월 대비 최저가 기준 12%(179만원) 하락한 1498만원을 기록해 가장 큰 하락폭을 보였다. 수입 하이브리드 인기 모델인 렉서스 ES300h는 이달 처음으로 2000만원대를 기록했다.

5월은 중고차 시장의 전통적인 비수기로 꼽힌다. 가정의 달로 각종 기념일과 행사, 선물 구입으로 인한 지출이 늘어나면서 자동차 구입은 우선순위에서 밀리기 때문이다. 수요가 적고 구매 여력 또한 좋지 않은 시기이기 때문에 구매와 판매 모두 상대적으로 더딘 시기이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5월은 각종 가정 행사와 새로 공개되는 신차에 소비자 관심이 쏠리는 편”이라며 “반대로 우수한 매물들의 재고가 많고 수요자 간 경쟁이 덜한 시기이니만큼 좋은 가격으로 구매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