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상세검색
> 자동차 > 국산차
현대·기아차 상반기 해외법인장 회의
이승한 기자  |  nyus449@gyotong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포스트 구글 msn
- 권역별 판매 전략 등 공유
- 시장 변화 대응 전략 모색
- 하반기 판매 계획도 점검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20일 양재동 본사에서 양사 CEO 주재로 각각 상반기 해외법인장 회의를 실시했다. 주요 시장 권역본부 설립 이후 열리는 첫 해외법인장 회의로, 각 권역을 책임지고 있는 권역본부장뿐 아니라 판매 및 생산법인장 등이 참석해 권역본부의 안정적 운영 및 생산·판매 시너지 강화 방안은 물론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주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창의적 전략을 모색했다.

해외법인장들은 앞서 권역별 점검회의와 신차 품평회 등 다양한 예비회의를 가졌고, 법인장 회의 이후에도 지역별·이슈별로 별도 협의 및 간담회 등을 진행했다.

해외법인장들은 미국 금리인상, 유가상승, 통상 환경 악화 등으로 인해 주요 지역 경제성장률 전망이 하향 조정되고 있는 점에 주목했다. 특히 미국發 통상 이슈가 각국 자동차 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다각도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법인장들은 각국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시나리오별 면밀한 대응책을 수립함으로써 다양한 변수에 적기 대응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무엇보다 2분기 판매 턴어라운드 기세를 이어가 하반기에 견조한 성장을 확고히 다지기 위한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현대·기아차는 상반기 전 세계에서 362만9000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347만3000대)보다 4.5%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1분기에는 미국과 중국 시장 부진으로 1.0% 감소했지만, 2분기 들어 판매가 회복되며 193만대를 판매해 전년도 2분기(176만대)보다 9.8% 증가한 실적을 거뒀다. 특히 인도·러시아·브라질 등 신흥시장 상반기 판매가 전년 동기(50만6000대) 대비 13.8% 증가한 57만7000대를 기록하며 판매 증가에 큰 역할을 했다.

해외법인장들은 하반기 주요 지역 신규 스포츠다목적차량(SUV) 출시를 모멘텀으로 SUV 판매에 주력하고 볼륨차종 상품성 강화를 추진하는 한편, 신규수요를 적극적으로 창출해 나가기로 했다.

우선 미국시장에서는 현대차가 상반기 코나 출시에 이어 7월 신형 싼타페와 11월 투싼 상품성 개선 모델을 출시해 라인업을 대폭 강화한다. 기아차도 6월 선보인 쏘렌토 상품성 개선 모델을 중심으로 판매와 수익성을 동시에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유럽에서는 싼타페와 코나 디젤, 투싼 및 스포티지 상품성 개선 모델을 차례로 선보일 계획이다. 중국에서는 상반기 출시된 엔씨노, 스포티지 마케팅을 확대하는 한편 기아차 중국 전략 엔트리 SUV를 8월에 새롭게 선보이며 중국 A-SUV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다.

또한 국내 출시 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기아차 신형 K3을 9월 미국에 출시하고, 아반떼 및 K5 상품성 개선 모델도 투입해 미국 시장 점유율을 높여나간다. 유럽에서는 기아차 주력 판매 모델인 씨드가 7월부터 본격 판매에 들어가 하반기 판매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요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인도시장 사업전략도 가다듬었다. 시장 점유율 2위 현대차는 고객 로열티 강화를 통한 시장 우위 지속 유지 방안을, 내년 하반기 공장 준공을 앞둔 기아차는 인도시장 성공적 안착 방안에 대해 각각 논의했다. 현대차는 특히 인도 진출 초기 판매를 이끌었던 쌍트로 후속 모델을 하반기 출시해 점유율을 더욱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아세안 시장 판매 확대 방안과 함께 2020년 10만대로 예상되는 사우디아라비아 여성 운전자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도 논의됐다. 현대차는 최근 자가운전이 허용된 여성 고객을 공략하기 위해 별도 TFT를 만들고, 특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친환경차 판매 전략에 대해서도 의견이 교환됐다. 각국 환경차 지원책 및 환경규제를 비롯해 권역별 장단기 환경차 수요를 검토하고, 2025년 전기차 시장 3위 등 친환경차 시장 주도권 확립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차원이다. 올해는 수소전기차 넥쏘, 코나 EV, 니로 EV 등이 잇달아 출시되면서 최대 판매 달성이 예상되고 있다.

한편 법인장들은 미래 자동차 시장 패러다임 변화 및 대응책에 대해서도 머리를 맞댔다. 미래 자동차 모빌리티 변화 방향을 점검하고,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에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글로벌 판매 및 서비스 전략에 대해서 열띤 토론이 벌어졌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매년 7월과 12월 정기적으로 해외법인장 회의를 실시해 자율적 토론방식으로 경영현안을 논의하며 글로벌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이승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포스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사고 갑론을박

【교통사고 갑론을박】무단횡단하다 사고난 피해자 1초전에 보았다면 가해자 무죄

【교통사고 갑론을박】무단횡단하다 사고난 피해자 1초전에 보았다면 가해자 무죄
● 사건 개요 - 피고인은 택시 운전업무에 종사하는자로 2016. 7. 30. 2...

【교통사고 갑론을박】교통방해죄 무죄 판결로 이웃 간 토지 통행 분쟁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다!

【교통사고 갑론을박】교통방해죄 무죄 판결로 이웃 간 토지 통행 분쟁에 관한 기준을 마련하다!
● 사건 개요- 피고인은 펜션 운영자이며, 고소인은 펜션 인근 농지 소유자이다. ...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아04518  |  등록일자 : 2017년 5월11일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