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방산전시회에 전술차량 공개
상태바
기아차, 방산전시회에 전술차량 공개
  • 이승한 기자 nyus449@gyotongn.com
  • 승인 2018.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 중인 소형전술차량 전시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기아자동차가 12일부터 16일까지 5일간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DX KOREA 2018(대한민국 방위산업전)’에 참가했다.

기아차는 우리 군의 기동성과 생존성을 향상시킬 국내 최초 한국형 전술차량인 소형전술차량(기갑수색차), 현용 군 표준차량을 개량한 1¼톤 카고 상품성 개선차량 콘셉트카, 중형급 대체차량인 미래형 중형표준차량 콘셉트카를 전시했다.

기아차는 국내에서 본격 양산 중인 소형전술차량(기갑수색차)은 방탄과 비방탄, 단축과 장축, 각종 무기 탑재 등 활용도가 다양해 해외수출 전략 차종으로서도 중요한 위치를 차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군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해 1¼톤 상품성 개선차량 콘셉트카에 하드톱·에어컨·내비게이션 등 필수 성능개선 사양을 적용했다. 또한 우리 군이 노후화된 중형급 군용차량인 2½톤 및 5톤 차량 대체 개발을 서두를 수 있도록 캡 오버 타입 차량에 방탄사양과 무기탑재가 가능한 터렛을 장착하는 등 성능을 향상시킨 중형표준차량 콘셉트카를 선보였다.

 

이와 더불어 기아차는 경쟁이 치열한 해외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10일∼11일 양일간 18개국 50여명에 이르는 국내외 대리점과 대리점 후보사 직원을 광주공장으로 초청해 군수파트너 컨벤션을 개최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군수파트너 컨벤션 행사를 통해 국내외 대리점 직원과 상호결속을 다지고, 해외고객을 맞이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며 “앞으로 일반차량 뿐 아니라 군용차량 부문에서도 경쟁력을 갖추고 전 세계 시장을 누빌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한민국 방위산업전은 30개국 250여개 업체가 참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 방산 전시회로, 12일부터 16일까지 킨텍스 제 2전시장(7·8홀) 및 야외전시장에서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