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사망자 올해 10% 줄었다
상태바
교통사고 사망자 올해 10% 줄었다
  • 박종욱 기자 pjw2cj@gyotongn.com
  • 승인 2018.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까지 사망자 3443명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 올해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지난해보다 10%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역별로 광주, 강원, 부산 등에서는 사망자가 감소했지만, 울산, 대전, 인천 등에서는 오히려 증가해 지역별로 편차를 보였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올해 1∼11월 지방자치단체별 교통사고 현황과 지난해 지자체 교통안전시설 개선 추진실적을 공개했다.

올해(11월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3443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1%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되었다. 정부가 올해 1월 발표한 교통안전종합대책에서 역점을 두고 관리 중인 보행자 사고 사망자는 1318명으로 작년보다 12.7% 감소했다.

보행사고 사망자가 급증하는 9∼11월 3개월간 교통사고 사망자는 1005명으로 작년보다 17.5% 줄었고, 이 기간 보행 사망자는 22.6%(514명→398명) 감소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광주가 작년보다 34.9% 줄어들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강원(-20.7%), 부산(-17.5%), 경기(-17.0%), 대구(-16.8%), 전남(-15.0%) 등도 교통사고 사망자가 감소했다.

반면, 울산은 지난해보다 오히려 교통사고 사망자가 34.0% 증가했다. 대전(+11.4%), 인천(+10.1%), 제주(+2.7%), 충남(+0.9%) 역시 교통사고 사망자가 증가했다.

보행자 사고의 경우 강원(-35.7%), 광주(-32.3%), 충북(-32.0%), 전북(-31.3%)이 30% 이상 크게 감소했고, 경남(+22.6%), 울산(+20.8%), 대전(+16.2%), 충남(+15.5%)은 10% 이상 증가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작년보다 32.0% 줄어 전반적으로 크게 감소했다. 그러나 지역별로 보면 경기, 서울, 인천 지역은 오히려 증가해 사고를 줄이기 위한 노력이 더 필요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체적으로 6% 줄었지만, 지역별로 보면 울산(+120.0%), 대전(+40.9%), 충남(+28.9%) 등은 오히려 크게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