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신문

상세검색
> 관광항공
대한항공 정시도착률 73.2%
임영일 기자  |  yi2064@gyotong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포스트 구글 msn
- 아태 항공사 ‘톱10’ 턱걸이…아시아나는 탈락

   
[사진제공=연합뉴스]

[교통신문 임영일 기자] 목적지까지 약속한 시각에 도착한 비율을 조사한 항공사 정시도착률 순위에서 대한항공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톱 10'(Top 10)에 간신히 이름을 올렸다.

미국의 항공 통계 제공 사이트 플라이트스탯츠(flightstats)에 따르면 2018년 글로벌 항공사 도착 정시도착률 순위에서 대한항공은 아태 지역 10위를 차지했다.

플라이트스탯츠는 도착 예정시각 15분 이내에 도착하는 항공편 비율을 집계해 매년 우수 항공사를 시상하고 있다.

대한항공의 지난해 평균 정시도착률은 73.2%로 집계됐다.

이는 1위를 차지한 일본항공(JAL)의 84.7%보다 11.5%포인트 낮은 실적이다.

2위는 전일본공수(ANA) 84.2%, 3위 싱가포르항공 85.9%, 4위 인도 인디고 81.1%, 5위 타이에어아시아 81.0% 등의 순이었다.

이 밖에 호주의 버진 오스트레일리아(79.5%)와 콴타스항공(78.1%), 인도의 제트에어웨이스(76.5%)와 스파이스제트(73.5%) 등이 대한항공(73.2%)과 함께 10위권에 포함됐다.

대한항공이 글로벌 주요 항공사 정시율 '톱 10'에 들지 못했지만, 아태 지역 '톱 10'에 턱걸이라도 한 반면, 아시아나는 아태 지역 '톱 10'에도 끼지 못해 체면을 구겼다.

대한항공은 2013년 83.5%의 정시도착률을 기록해 글로벌 '톱 10'에 이름을 올렸으나 이듬해 83.1%로 떨어지면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이후 순위권에 재진입하지 못한 채 오히려 상위권과의 격차가 점점 더 벌어지고 있다.

지난해 대한항공의 항공기 도착지연 시간은 평균 34.7분으로 아태 지역 항공사 '톱 10' 가운데 2번째로 짧았다.

15분 넘게 지연하는 항공편은 '톱 10' 항공사보다 많지만, 대기 시간은 짧았다는 얘기다.

출발 항공편의 출발 지연 시간도 평균 34.8분으로 '톱 10' 항공사 중 두 번째로 짧았다.

지난해 항공 동맹체 가운데는 원월드 소속 항공사의 정시도착률이 80.2%로 가장 높았고, 대한항공이 속한 스카이팀은 78.2%, 아시아나항공이 있는 스타얼라이언스는 75.1%를 각각 기록했다.

 

임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포스트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교통사고 갑론을박

【교통사고 갑론을박】 정지선이나 횡단보도가 없는 도로에서 황색신호일 때 정지하지 않고 주행하다 사고...신호위반 아니다!!

【교통사고 갑론을박】 정지선이나 횡단보도가 없는 도로에서 황색신호일 때 정지하지 않고 주행하다 사고...신호위반 아니다!!
● 사건 개요 - 피고인은 2016. 12. 11. 자신의 승용 차량을 운전하던 ...

【교통사고 갑론을박】 자동차 오작동으로 인한 교통사고 - 브레이크가 안 밟혔어요!!

【교통사고 갑론을박】 자동차 오작동으로 인한 교통사고 - 브레이크가 안 밟혔어요!!
● 사건 개요 - 피고인은 버스 운전기사로서 2016. 1. 20. 10:55경 ...
이달의 핫카
중고차시세
test 드라이빙
포토 갤러리
교통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43길 1-3(동작동)  |  대표전화 : 02)595-2981~6  |  등록번호 : 서울, 아04518  |  등록일자 : 2017년 5월11일
발행인 : 윤영락  |  편집인 : 윤영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영락
Copyright © 2010 교통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