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용 혼다 ‘시빅 스포츠’ 공식 출시
상태바
한국전용 혼다 ‘시빅 스포츠’ 공식 출시
  • 이승한 기자 nyus449@gyotongn.com
  • 승인 2019.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랜드 스포츠 세단 라인업 확장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혼다코리아가 서울모터쇼에서 ‘시빅 스포츠’를 공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혼다 시빅은 1972년 처음 출시된 이후 40년 동안 전 세계 160개국에서 2000만대 이상 판매된 혼다 월드 베스트셀링 세단이다. 국내 시장에서도 2006년 8세대 모델로 첫 선을 보였다.

새롭게 선보인 ‘시빅 스포츠’는 ‘프리미엄&스포티’ 스타일을 기반으로 고급감은 향상시키면서 다이내믹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이 완성됐다. 또한 강력한 1.5리터 VTEC 터보엔진과 CVT가 최적 조합을 이루는 신규 파워트레인을 적용해 고성능과 효율성을 양립했고,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인 ‘혼다 센싱’이 기본 장착됐다.

젊고 트렌디한 고객에게 어필할 수 있도록 북미 최상위 트림 시빅 ‘투어링’(Touring)을 기반으로 북미 ‘스포츠’ 트림 디자인 요소를 가미한 한국전용 사양으로 출시됐다. 특히 어코드 터보 스포츠에 이은 두 번째 스포츠 세단으로 국내 혼다 스포츠 라인업을 확장시키게 됐다.

 

내·외관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해 고급감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다이내믹하고 스포티한 이미지가 완성됐다. 차체 전면은 솔리드 윙 디자인 블랙 컬러 프런트 그릴과 함께 범퍼 하단에도 블랙 컬러 사이드 가니시와 스키드 가니시가 적용됐으며, 18인치 블랙 톤 알로이 휠을 적용해 스포츠 모델로서 존재감을 강조했다. 후면은 블랙 트렁크 스포일러와 듀얼 이그저스트 파이프를 채용해 고급스럽고 스포티한 스타일을 연출했다. 인테리어는 전체적으로 블랙 톤을 유지하면서 계기판과 디스플레이 오디오, 실내 무드등에 레드 컬러를 조화시켜 스포츠 드라이빙 감성을 더했다. 알루미늄 소재 스포츠 페달과 패들시프트 기능도 스포츠 주행을 돕는다.

혼다 ‘어스 드림 테크놀로지(Earth Dreams Technology)’ 기술이 적용된 1.5리터 VTEC 터보엔진과 무단자동변속기(CVT)로 이뤄진 최적 파워트레인이 새롭게 탑재됐다. 탑재된 1.5L VTEC 터보엔진은 직분사 터보 시스템을 적용해 출력·토크·환경 등 전반적 주행성능이 큰 폭으로 향상됐다. 최고출력 177마력(6000rpm)에 최대토크 22.4kg·m(1700~5500rpm) 힘을 발휘한다. 연비는 복합 기준 ℓ당 13.8km(도심 12.5km, 고속도로 15.8km)를 기록한다.

 

혼다 차세대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혼다 센싱’이 기본 탑재돼 운전자가 보다 편안하고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다. ‘자동 감응식 정속 주행 장치(ACC)’, ‘저속 추종 장치(LSF)’,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LKAS)’, ‘차선 이탈 경감 시스템(RDM)’, ‘추돌 경감 제동 시스템(CMBS)’, ‘오토 하이빔(AHB)’ 등이 모두 구현된다. 또한 혼다 독자 기술력을 바탕으로 설계된 차세대 ‘에이스 바디(ACE)’를 적용해 뛰어난 충돌 안전성을 확보했다. 이외에도 조수석측 사각지대를 확인할 수 있는 ‘레인 와치(Lane Watch)’, ‘멀티 앵글 후방 카메라’,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오토홀드’, ‘차체 자세 제어 시스템’, ‘코너링 자세 제어 장치’, ‘경사로 밀림 방지 장치’와 같은 다양한 안전장치를 탑재했다.

이지홍 혼다코리아 자동차 사업부 상무는 “시빅 스포츠는 다이내믹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에 혼다 센싱 기본 적용과 강력한 VTEC 터보엔진을 탑재해 상품성이 업그레이드 됐다”며 “한국전용 사양이자 어코드 터보 스포츠 뒤를 잇는 또 하나 스포츠 세단인 시빅 스포츠 매력을 보다 많은 고객이 경험해 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존 화이트·블루 외에 신규 컬러인 메탈과 레드가 추가됐다. 가격은 부가세 포함 3290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