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부터 부산 시내 간선도로·이면도로 제한속도 시속 50·30㎞로 하향 조정
상태바
올 하반기부터 부산 시내 간선도로·이면도로 제한속도 시속 50·30㎞로 하향 조정
  • 윤영근 기자 ygyoon@gyotongn.com
  • 승인 2019.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신문 윤영근 기자]【부산】올해 하반기부터 부산 시내 간선도로와 이면도로의 제한속도가 각각 시속 50㎞, 30㎞로 하향 조정된다.

부산시와 부산경찰청은 보행자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올해 하반기 부산 전역에 시행 예정인 ‘안전속도 5030’ 사업의 법적 기준이 마련됐다고 최근 밝혔다.

‘안전속도 5030’이란 자동차 전용도로를 제외한 간선도로는 시속 50㎞, 이면도로는 시속 30㎞로 최고 속도를 낮추는 정책을 말한다.

광안대교, 도시고속도로 등 자동차 전용도로는 적용에서 제외된다.

일반도로의 차량 제한속도를 차로 수에 따라 시속 60~80㎞로 운용하던 것을 도시부 일반도로는 50㎞로 낮추는 내용의 개정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이 지난 17일 공포됐다.

다만 지방자치단체의 안정적 사업 추진을 위해 공포 후 2년이 지난 2021년 4월부터 시행된다.

시와 부산경찰청은 개정 시행규칙 시행 전이라도 지방경찰청장이 필요한 경우 제한속도를 낮출 수 있다는 도로교통법 제17조 규정에 따라 전국 처음으로 올해 하반기부터 도심 전체에 ‘안전속도 5030 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부산경찰청은 이를 위해 부산 전역을 대상으로 도로별 속도 하향을 결정하는 교통안전시설심의를 이달 중 마무리하고 교통안전표시와 노면 변경·신설 공사도 하반기 중에 끝낼 예정이다.

시와 부산경찰청은 시설물 설치 등을 마무리한 뒤 계도기간을 거쳐 본격적인 단속에 들어갈 계획이다.

시는 앞서 지난달 ‘교통정책 시민참여단’ 토론회를 열어 시민 의견을 수렴했다.

또 교통문화연수원 운전자 보수교육 과정에 ‘안전속도 5030’을 포함해 필요성을 홍보하고 법인택시 등 운수업계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안전속도 5030’ 정책은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의 안전을 위해 범국가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차량 소통 중심이던 교통정책을 사람 중심으로 바꾸는 사업”이라며 “자발적인 시민 참여가 이뤄지도록 공감대 형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