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버스 파업하면 지하철·마을버스 증편·증회
상태바
서울 버스 파업하면 지하철·마을버스 증편·증회
  • 김정규 기자 kjk74@gyotongn.com
  • 승인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비상대책반 가동…전세 무료셔틀도

[교통신문 김정규 기자] 서울시가 15일로 예고된 버스 파업에 대비해 지하철 증편, 마을버스 증회, 전세버스 무료셔틀 운영 등을 준비하는 비상 수송 대책반을 가동한다. 서울 버스 노사가 14일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15일 오전 4시 첫차부터 버스가 멈춘다.

먼저 비상수송대책이 시행되면 지하철은 하루 운행 횟수가 총 186회 늘어난다. 막차 시간은 1시간 늦어져 종착역 기준 오전 2시까지 연장 운행된다. 또한 차량 간격을 최소한으로 줄인 출퇴근 집중운행시간은 오전 7∼10시, 오후 6시∼9시로 각각 1시간 연장된다.

서울교통공사는 열차 지연과 혼잡에 대비해 비상 대기 전동차 15편성을 준비하고, 환승역을 중심으로 질서유지 인력 2100여명을 투입할 계획이다. 코레일과 공항철도도 신분당선, 공항철도, 용인·의정부 경전철 막차 운행을 오전 2시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마을버스도 비상수송에 대비한다. 첫차와 막차 시간을 앞뒤로 30분씩 연장해 평소 대비 운행횟수를 하루 총 3124회 늘린다. 자치구도 관공서 버스와 전세버스 등을 이용해 파업 노선을 중심으로 버스 정류소에서 지하철역까지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시는 아울러 파업 기간 개인택시 부제를 해제해 하루 평균 1만3500대를 추가로 공급하고, 승용차 요일제도 한시적으로 해제한다.

시는 120다산콜센터, 교통정보센터 토피스, 시 홈페이지와 SNS 계정, 도로 전광판 등을 통해 파업이 종료될 때까지 버스 이용 정보를 안내키로 했다.

이와 별도로 시는 파업에 참여한 버스 기사에게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하고, 운행률이 낮은 버스회사에는 시내버스 평가 시 감점을 부여할 방침이다. 또한 서울지방경찰청의 협조를 얻어 불법 쟁의에 엄격히 대처하고 버스회사별로 경찰을 파견해 업무복귀 인력을 보호하기로 했다.

한편 서울 버스 노사는 임금 5.98% 인상, 정년 연장, 학자금 등 복지기금 연장 및 증액을 두고 협상을 벌여왔으나 지난 8일 1차 서울지방노동위원회 조정 회의에서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서울시는 노사 합의를 끌어내기 위해 지속해서 설득하는 한편 지하철, 셔틀버스 등 투입 가능한 교통수단을 총동원하고, 등·하교 및 출근 시간을 1시간 조정하도록 관계 기관에 요청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