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물류지원단 ‘낙제점’…공공기관 경영평가 ‘D등급’
상태바
우체국물류지원단 ‘낙제점’…공공기관 경영평가 ‘D등급’
  • 이재인 기자 koderi@gyotongn.com
  • 승인 2019.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로사’ 이어 ‘배 번호판’ 위탁 택배 논란

 

[교통신문 이재인 기자] 우체국물류지원단이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낙제점을 받았다.

일부 집배송원들의 과로사에 이어, 민간 택배사와 계약된 자가용 화물차주를 상대로 허가되고 있는 택배전용넘버(배 번호판)를 우체국 택배의 문전배송에 투입했던 게 화근이 됐다.

이러한 내용은 지난달 26일 공개된 ‘2018년 공공기관 경영평가’를 통해 확인됐는데, 여기서 우체국물류지원단에는 낙제점인 D등급이 부여됐다.

전체 대상기관 128개 중 우체국물류지원단을 포함한 준정부기관 6곳에 D등급이 매겨졌다.

우체국물류지원단은 우정사업본부 산하 기관으로, 전국 우편물 운송 및 배달 등의 물류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기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