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휴가는 도심호텔서 바캉스”
상태바
“올여름 휴가는 도심호텔서 바캉스”
  • 임영일 기자 yi2064@gyotongn.com
  • 승인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계곡으로' 55%…'조용한 곳' 19%
교통연구원 하계휴가 통행실태조사 설문

[교통신문 임영일 기자]올여름 휴가를 바다나 산이 아닌 도심 호텔에서 보내겠다는 '호캉스'족(族)이 작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한국교통연구원의 하계휴가 통행실태조사 설문 결과에 따르면 올여름 휴가 여행지로 '호텔패키지 상품 이용 또는 쇼핑'(도심 휴가형)을 꼽은 사람은 18.8%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9.0%에서 9.8%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사람이 없는 조용한 곳이나 삼림욕'(자연 동화형)을 즐기겠다는 응답도 작년 12.9%에서 올해 19.3%로 6.4%포인트 증가했다.

'바다 또는 계곡'(바캉스형)으로 휴가를 가겠다는 응답은 54.6%로 가장 많았지만, 작년(70.9%)과 비교하면 16.3%포인트나 크게 줄었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올여름 휴가를 간다'는 사람은 41.4%, '안 간다'는 응답은 24.7%였다.

휴가를 갈 계획이 있다는 응답의 비율은 작년과 비교해 5.3%포인트 증가한 반면 휴가를 가지 않겠다는 응답 비율은 12.0%포인트 줄었다.

'휴가를 가지 않겠다'는 이유로는 '생업(사업)' 22.3%, '휴가비용 부담' 16.4% 등 경제적 이유가 전체의 38.7%를 차지했다. '학업'(가족 중 학생 포함) 12.2%, '여가시간 및 마음의 여유 부족' 11.9%, '일정 조율 필요' 11.7% 등을 이유로 든 사람도 많았다.

가구당 평균 국내 여행 지출 예상 비용은 작년 71만8000원(실지출 비용)에서 76만4000원으로 4만6000원가량 증가했다.

국내 여행 예정지역은 동해안·남해안·제주권은 작년보다 다소 증가했지만, 서해안·강원내륙·영남내륙·충청내륙·호남내륙·수도권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계휴가 출발 예정 비율이 가장 높은 7월말∼8월초(7월27일∼8월9일)에 휴가를 계획한 이유로는 '회사의 휴가 시기 권유로 인해'(43.2%), '자녀의 학원 방학 등에 맞춰'(23.8%), '동행인과 일정에 맞춰서'(19.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하계휴가 일정은 '2박3일'이 38.5%로 가장 많았고, '3박4일' 24.8%, '1박2일' 13.2% 순이었다.

휴가 교통수단으로는 84.1%가 승용차라고 답했고, 버스 10.0%, 철도 4.5%, 항공 0.9%, 해운 0.5%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