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차세대 여객기 ‘A321NEO’ 국내 첫 도입
상태바
아시아나, 차세대 여객기 ‘A321NEO’ 국내 첫 도입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19.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부터 중단거리 노선에 투입
연료효율성 15% 향상 소음은 낮춰

[교통신문 박정주 기자]아시아나항공이 국내 첫 도입한 차세대 여객기 A321NEO〈사진〉를 9일부터 타이베이, 클라크필드, 나고야 등 중단거리 노선에 투입한다.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차세대 고효율 여객기로 평가받는 에어버스 A321NEO(New Engine Option)를 국내 항공사로는 처음으로 도입했다.

신형 A321NEO는 동급 항공기보다 연료 효율성이 15% 향상되고 소음은 약 7데시벨 줄어든 최첨단 기술 집합체 항공기다.

세계 1위 항공기 엔진 제조사 CFM 인터내셔널사가 제작한 CFM Leap-1A 엔진을 장착해 연료 효율은 높이고 소음은 낮췄다.

A321NEO는 내부 공간도 고객 친화적으로 구성됐다. 아시아나항공이 도입한 A321NEO는 188석(비즈니스 8석, 이코노미 180석)으로 이뤄져 있으며, 특히 이코노미클래스의 좌석간 거리는 31인치, 좌석 너비는 18.3인치로 넓은 공간을 제공한다.

또한, HEPA 필터 공기정화시스템을 장착해 비행중 항상 쾌적한 실내 환경을 선사한다.

더불어 ‘기내 무선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도입해 개인 모바일 디바이스 활용을 극대화하는 등 최신 트렌드를 반영했다.

기내 무선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은 에어캐나다, ANA, 하와이안항공, 에티하드항공 등 글로벌 항공사들이 앞서 선보인 시스템으로, 탑승객은 스마트폰 및 태블릿 PC 등을 통해 시스템에 접속한 후 아시아나항공이 제공하는 각종 최신 영상물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기내 전 좌석에 USB 충전 포트와 AC 충전 포트가 장착돼 있어 디바이스 충전이 가능하며, 기기 거치대가 설치돼 있어 사용에 편리함을 더한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A321NEO 외에도 2017년 이래 A350-900을 도입해 기재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켰다.

특히, 중단거리 노선은 A321NEO를, 장거리 노선은 A350을 중심으로 순차적인 기단 세대교체를 진행해 연료는 절감하고 수익성은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