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9호선, ‘지옥철’ 오명 벗나…‘증편’ 추진
상태바
지하철 9호선, ‘지옥철’ 오명 벗나…‘증편’ 추진
  • 김정규 기자 kjk74@gyotongn.com
  • 승인 2019.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2022년까지 36량 늘려 혼잡도 개선
예산 450억 추정…신설노선 미래 수요 대비

[교통신문 김정규 기자] 출퇴근 시간 ‘지옥철’로 불리는 지하철 9호선이 오명을 벗어날 수 있을까. 열차 증편만이 대안으로 떠올랐지만 예산 등으로 계획에 어려움을 빚던 서울시가 대책을 내놨다.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9호선 혼잡도 개선을 위한 전동차 증편 추진계획'을 세웠다. 2022년까지 열차 6량짜리 6편성을 더해 총 36량을 증편하는 것이 계획의 주요 내용이다. 예산은 450억원 정도로 추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량은 열차 1칸, 1편성은 여러 칸을 묶어 한 번에 다니는 전동차 전체를 말한다. 현재 9호선은 45편성으로 운행하고 있다.

시는 9호선 증편으로 대곡소사선, 신림경전철, 위례신사선, 신분당선 연장선, 신안산선 등 앞으로 9호선에서 환승할 수 있는 신설 노선의 미래 수요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지하철 열차는 통상 제작에만 2년가량 소요되고 실제 투입까지는 4년 넘게 걸리는 만큼 이 기간을 고려해 미리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 시의 판단이다.

9호선은 지난해 12월 삼전역∼중앙보훈병원역 3단계 개통 이후 수요가 혼잡도가 심해졌다. 승객이 58만명에서 66만명으로 늘었기 때문. 특히 출근 시간대 혼잡도는 급행 기준 172%로 서울 전체 지하철 중 가장 높다.

혼잡도는 열차 1량에 승객이 160명일 때를 100%로 보고 계산하는데 가령 1량에 240명이 타고 있으면 150%다. 1∼8호선 중에는 2호선 170.3%, 4호선 159.7%, 7호선 155.9% 등이 높은 수준이다.

한편 시는 새로 추진할 증편 작업과 별개로 현재 9호선 모든 편성을 열차 6량으로 늘리는 중이다. 현재 9호선은 급행의 경우 6량이고 일반 열차는 6량 또는 4량이다. 1편성에 8량 이상이 대부분인 다른 호선들보다 열차 수가 적은 편이다. 6량화 작업이 올해 말 마무리되면 9호선 혼잡도는 154%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시는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