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망 더 촘촘하고 안전하게"
상태바
"철도망 더 촘촘하고 안전하게"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19.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GTX 등 내년 철도예산 6조3천억원 편성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건설 등 철도망 확충과 철도시설 개량 및 안전관리 강화 등 철도 분야에 내년 총 6조3000억원이 투입된다.

국토교통부는 내년 철도 관련 예산을 6조3000억원 규모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5조3000억원)보다 19.3% 증가한 규모다.

내년 철도 관련 예산은 고속·일반 철도 등 6개 분야 총 68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이 가운데 5개 분야 예산이 당초 안보다 증액됐다.

분야별 증액 규모는 고속철도(400억원→596억원), 일반철도(2조6212억원→2조8819억원), 광역철도(3650억원→4조405억원), 도시철도(414억원→566억원), 철도안전 및 운영(2조1539억원→2조8161억원) 등이다.

특히, 노후 철도시설 개량, 안전·편의시설 수요 대응 등을 위해 철도안전 분야 예산이 당초 1조360억원에서 1조5501억원으로 49.6% 확대했다.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된 GTX-C 노선 등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기 위해 신규 선정한 9개 사업에 775억원이 배정됐다.

예타 면제 사업의 경우 ▲평택∼오송 2복선화(80억원) ▲남부내륙철도(150억원) ▲충북선 고속화(94억원) ▲석문산단 인입철도(60억원) ▲대구산업선 인입철도(89억원) ▲포항∼동해 전철화(200억원) ▲대전 도시철도 2호선(70억원) ▲도봉산 포천선(49억원) 등에 예산이 편성됐다.

수도권 교통혼잡 해소를 위한 GTX-A·B·C 노선 및 신안산선 등 사업 예산도 당초 3650억원에서 4405억원으로 늘렸다.

작년 말 착공한 GTX-A노선(파주 운정∼동탄)의 경우 내년 본격적인 공사 추진을 위한 보상비와 건설보조금 등으로 1350억원이 편성됐다.

작년 말 예타 통과 후 기본계획 수립 중인 GTX-C노선(양주 덕정∼수원)에는 내년 민간투자시설사업기본계획(RFP) 수립 등을 위해 예산 10억원이 신규 반영됐다.

올해 8월 착공한 신안산선(안산 시흥∼광명∼여의도)의 경우 본격적인 공사 추진을 위한 보상비 908억원이 배정됐다. 같은 달 예타를 통과한 GTX-B노선(송도∼남양주 마석)은 연내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다.

철도 노후시설 개량 등 안전시설 확충에도 투자를 늘린다. 노후 철도시설 개량 확대 등 안전 분야 예산을 총 1조5501억원 투입한다.

시설 노후화로 각종 안전사고가 빈발하는 서울·부산 도시철도의 시설물 개량 지원을 위한 예산도 확대(414억원→566억원)하고, 이용객 편의를 위한 노후 철도역사 개량(282억원)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