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광역교통망 대폭 개선된다
상태바
고양시, 광역교통망 대폭 개선된다
  • 임영일 기자 yi2064@gyotongn.com
  • 승인 2019.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2호선 탄현·대곡소사선 일산 연장 등 '광역교통 비전 2030'에 반영

[교통신문 임영일 기자]【경기】고양시가 꾸준히 추진해온 인천2호선 탄현 연장, 대곡소사선 일산 연장 등의 광역교통 정책들이 국토부의 ‘광역교통 비전 2030’에 반영됨에 따라 고양시 교통 인프라가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지난달 31일 철도중심의 간선급행망 조기 구축으로 30분내 빠른 출퇴근·환승센터 중심 교통수단의 연계 강화를 골자로 한 ‘광역교통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수도권 서북권 교통대책부분에 고양시가 추진하는 핵심 철도분야 교통대책은 ▲고양선 신설(새절역~고양시청) ▲인천2호선 연장(불로지구~일산역~탄현) ▲대곡소사선(대곡~일산 연장운행)·일산선 연장(대화~운정)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삼송~용산) ▲킨텍스역 환승센터 구축 등이 대거 반영됐다.

다만 고양선의 식사지역 연장은 현재 진행 중인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 수립에서 검토할 과제로 남아있어, 지속적인 재원조달방안 등 경제성 확보 후에 법정계획인 제4차 대도시권광역교통 시행계획 및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민선 7기 들어 적극적으로 광역교통정책을 추진해 왔으며, 시는 이번 사업을 국토교통부 등에 적극적으로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시는 이번 대광위 대책 발표 시 고양선 일산지역 연장도 적극적으로 반영을 요구했다. LH가 3기 신도시 창릉지구 광역교통 대책안으로 제시한 고양선만으로는 광역교통개선 효과가 미비할 것으로 보여, 서울접근성 개선과 자족기능을 강화한 내부 교통망 확보차원에서 꼭 필요한 사업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 시장은 “이번 광역교통정책으로 그동안 급격한 인구증가와 도로 포화로 불편을 겪고 있는 고양시의 교통이 효과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