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 시범운영 착수
상태바
철도공단,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 시범운영 착수
  • 안승국 기자 sgahn@gyotongn.com
  • 승인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까지 전라선서 시범운영 후 전국으로 확대

[교통신문 안승국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지난 2일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2)의 상용화를 위해 전라선 익산∼여수엑스포 180km 구간에서 시범운영에 착수했다.

KTCS-2는 4세대 무선통신 기반 철도 통신망(LTE-R)을 적용해 열차를 실시간으로 제어하는 시스템으로, 지난해 6월 국내에서 독자 개발했다. 공단은 KTCS-2의 현장 설치를 위한 검토를 마무리하고, 총 440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1년까지 전라선에서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시범운영 결과를 토대로 2022년까지 한국형 신호시스템 중장기 적용계획을 마련하고, 2032년까지 2조2000억원을 투입해 전국 국가철도망 4848㎞에 순차적으로 확대 설치한다.

현재 운영 중인 철도신호 시스템이 KTCS-2로 표준화되면 신호시스템 제약 없이 철도차량을 다양한 노선에 투입할 수 있어 열차 운행 효율성이 높아지고, 기관사의 인적 오류 예방으로 안전성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균 이사장은 "100% 국산기술로 진행되는 KTCS-2 시범운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해외사업 진출 등에서 국내 철도기술 경쟁력이 더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