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교통사고 3대 위험지역 개선사업’ 완료
상태바
전주시 ‘교통사고 3대 위험지역 개선사업’ 완료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19.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신문]【전북】전주시가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높았던 위험도로를 안전하게 정비했다.

시는 올해 국비 1억4500만원 등 총 3억원을 투입해 ▲서신동 유연로(KEB하나은행~부킹나이트 구간) ▲한국은행 전북본부 인근 기린대로 4가 ▲서부신시가지 우정청 사거리의 3개 구간에서 실시한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을 모두 마무리했다고 13일 밝혔다.

대표적으로 시는 최근 출퇴근시간 좌회전 신호를 대기하는 차량으로 인해 차량정체가 심각하고 사고 위험이 높았던 전북우정청네거리 이동교에서 전북도교육청 방면 자회전 대기차로를 늘리는 도로개선 공사를 모두 마무리했다. 이를 위해 시는 기존 중앙분리대 일부를 제거하고 좌회전 대기차로를 늘렸다. 또, 표지판과 차선분리도 설치했다.

또한 시는 급경사지로 주행 시 차선이탈 위험이 높았던 유연로 하나은행에서 부킹나이트 구간에는 지난 상반기 중 차선분리대를 설치하고 미끄럼방지 포장을 실시하는 등 안전하게 정비했다. 해당구간에는 또 차선분리대도 설치돼 무단횡단을 원천 차단함으로써 보행자 안전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시는 기린대로와 팔달로, 안덕원로를 이용하는 차량이 한데 뒤엉키는 진북동 한국은행 전북도로 앞 기린대로 4가는 차로 구분을 명확히하고, 차선 조정 및 미끄럼방지 포장을 실시함으로써 교통사고 발생 위험을 낮췄다. 또, 위법 차량으로 인한 사고발생을 예방하기 위한 단속카메라도 설치됐다.

시는 내년에도 교통사고 위험이 높거나 도로소통 및 운전자 불편해소를 위해 개선이 필요한 ▲완산구 선너머사거리 ▲영생고사거리 ▲덕진구 송천동 송천역삼거리~전라고사거리의 3개소를 대상으로 국비 2억원 등 4억원을 확보해 교통사고 잦은곳 개선사업을 추가 실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