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사망 보행자 작년 1302명...보행 사망자 57%가 만 65세 이상
상태바
교통사고 사망 보행자 작년 1302명...보행 사망자 57%가 만 65세 이상
  • 박종욱 기자 pjw2cj@gyotongn.com
  • 승인 2020.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대책 추진…경찰배치·안전시설 확충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교통사고로 숨지는 보행자를 줄이기 위해 교통경찰 배치를 늘리고, 안전시설을 확충한다.

경찰청과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는 정부가 시행하는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줄이기' 정책의 하나로 보행자에 대한 교통안전 종합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보행자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지역을 위주로 교통경찰을 집중적으로 배치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안전시설을 확충하기로 했다.

또 간선도로와 이면도로 속도를 각각 시속 50㎞, 30㎞로 제한하는 '안전속도 5030' 정책이 연내 전국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하고, 보행자를 보호하기 위한 법적 절차를 마련한다.

아울러 무단횡단 보행자와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등 단속도 강화한다. 오토바이가 보행자를 치는 사고를 줄이기 위한 암행 단속과 공익 신고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교통사고 사망자는 3351명이다. 이 중 길을 걷다가 교통사고로 숨진 사람은 1302명(38.8%)이다.

보행 사망자는 2015년 1795명, 2016년 1714명, 2017년 1675명, 2018년 1487명 등으로 매년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의 약 40%를 차지한다.

같은 통계가 집계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0개국의 보행 사망자 비율은 18.6%로, 우리나라의 40%는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경찰청은 전했다.

특히 보행 사망자 중 만 65세 이상 고령자의 비율은 약 57%로, 인구 고령화에 따라 이 비율이 더 높아질 우려가 제기된다. 고령자 보행 사망사고는 경기 남부와 서울, 경북, 경남에서 많이 발생하며, 도심에서 사고가 잦은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