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전기차부품 자회사 LS EV코리아 3월 말 코스닥 상장…공모금 915억원 전망
상태바
LS전선 전기차부품 자회사 LS EV코리아 3월 말 코스닥 상장…공모금 915억원 전망
  • 김정규 기자 kjk74@gyotongn.com
  • 승인 2020.0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에 증권신고서 제출

[교통신문 김정규 기자] LS전선의 전기차·에너지저장장치(ESS) 부품 자회사인 LS EV 코리아는 지난 18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3월 말 코스닥에 상장한다고 밝혔다.

LS EV 코리아는 폭스바겐, 볼보 등 완성차 업체와 LG화학 등 배터리 업체에 전기차용 와이어링 하니스와 배터리팩 부품, ESS용 부품을 공급한다.

공모 주식수는 1500만주, 공모 희망가액은 5500∼6100원으로 공모금액은 825∼915억원에 이를 것으로 회사는 전망했다. 3월11∼12일 수요예측, 18∼19일 일반청약을 진행한다.

LS EV 코리아는 공모자금으로 설비·기술 투자를 확대, 글로벌 전기차 부품 전문회사로서 본격적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LS전선은 2017년 11월 신성장 동력으로 키우던 전기차 부품사업부를 분할해 LS EV코리아를 설립했다. 2018년 매출 2180억원을 기록했고, 이미 향후 3년치 납품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

노재훈 대표는 "가파른 성장세에 있는 전기차 시장에서 한국, 중국, 유럽 등 주요 시장에 생산 거점을 두고 글로벌 고객의 요구에 신속하게 대응하겠다"며 "시장 성장의 직접적인 수혜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