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교통사고 사망자 3349명
상태바
작년 교통사고 사망자 3349명
  • 박종욱 기자 pjw2cj@gyotongn.com
  • 승인 2020.0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比 11.4%↓…어린이 23.5%↓·노인 7.8%↓
교통사고 발생·부상자는 전년보다 오히려 증가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작년 우리나라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사람은 3349명으로, 전년보다 11.4% 감소했다.

경찰청과 국토교통부는 작년 교통사고 사망자를 집계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내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5년 4621명에서 2016년 4292명, 2017년 4185명, 2018년 3781명, 작년 3349명으로 매년 줄었다. 특히 작년에는 2002년(10.8%)에 이어 17년 만에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작년 만 13세 미만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26명으로 전년(34명)보다 23.5%, 만 65세 이상 노인 교통사고 사망자는 1550명으로 전년(1682명)보다 7.8% 감소했다.

작년 교통사고 사망자를 사고가 발생했을 때 상태별로 살펴보면 보행 중일 때가 38.9%(1302명)로 가장 많고 자동차 승차 34.4%(1150명), 이륜차 승차 20.9%(699명), 자전거 승차 5.3%(179명) 등이 뒤를 이었다.

작년 보행 중 사망자 1302명은 전년(1487명)보다 12.4% 적다. 지난해 무단횡단을 하다가 숨진 사람은 456명으로 전체 보행 중 사망자의 35.0%에 달했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작년에 295명으로 전년(346명)보다 14.7% 줄었다.

버스, 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으로 인한 사망자는 633명으로 전년(748명)보다 15.4% 감소했다.

전년 대비 지역별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폭을 살펴보면 광주가 34.7%로 가장 크고 울산(28.4%), 세종(25.0%), 제주(19.5%), 서울(17.7%), 대전(14.1%) 등이 뒤를 이었다.

작년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는 도심 제한속도 하향, 음주운전 단속·처벌기준 강화, 각종 홍보·캠페인, 사업용 차량 합동 점검·단속 등의 결과로 보인다고 경찰청은 전했다.

사망자와 달리 작년 교통사고 발생과 부상자는 전년보다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22만9600건으로 전년(21만7148건)보다 5.7%, 부상자 수는 34만1712명으로 전년(32만3037명)보다 5.8% 늘었다.

경찰청은 아울러 제한속도를 도심은 시속 50㎞, 주택가·보호구역 등은 시속 30㎞로 낮추는 '안전속도 5030' 정책이 내년 4월 전국에서 본격 시행되기에 앞서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한편 우리나라 인구 10만명당 보행 사망자는 2017년 기준 3.3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1.0명의 3.3배에 이른다.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7년 기준 8.1명으로 OECD 평균 5.2명보다 훨씬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