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초대형 3도어 저상버스 도입 추진
상태바
광주시, 초대형 3도어 저상버스 도입 추진
  • 박정주 기자 jjpark@gyotongn.com
  • 승인 2020.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선 혼잡도·민원 분석해 3개 노선 선정...9월 6대 시범운행

 

【광주】 광주에도 초대형 ‘3도어 저상버스’가 도입된다.
광주광역시는 시내버스 이용편의를 높이기 위해 오는 9월부터 시내버스 내 극심한 혼잡이 발생하고 있는 노선에 출입문이 3개인 초대형 저상버스 6대를 시범 도입한다고 밝혔다〈사진〉.
3도어 저상버스는 전장이 기존 저상버스보다 1.1m가 늘어난 12m이며 3개로 늘어난 출입문 중 2개를 내리는 문으로 사용해 일반 시내버스보다는 최대 승차가능인원이 30여명 가량 늘어난 90명(입석기준) 이상을 한 번에 태울 수 있다.
또한, 일반 저상버스와 같이 정차 때 계단 없이 탑승자 쪽으로 7~8cm 기울이는 닐링 시스템(Kneeling System)과 경사판 등을 적용해 휠체어를 탄 노약자와 장애인도 편리하게 승하차할 수 있고, 버스 한 대당 휠체어는 2대까지, 어린이 유모차는 4대까지 탑승할 수 있다.
이러한 초대형 버스는 현재 부산, 대전, 김포, 성남 등에서 운행 중이며, 버스 1대 가격은 약 2억9000만원으로, 일반 시내버스보다 8000만원 가량 더 비싸다.
광주시는 시내버스 노선의 혼잡도와 민원을 분석해 3개의 과밀노선을 선정하고 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손두영 시 대중교통과장은 “한 번에 탈 수 있는 인원과 출입문이 늘어 출·퇴근시간에 만원버스로 인한 이용 불편함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