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장성호 수변길 ‘제2출렁다리’ 개통
상태바
전남 장성호 수변길 ‘제2출렁다리’ 개통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0.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금빛 출렁다리’로 명명… 다리 중앙부 수면과 가까워 ‘스릴 두 배’
호수 오른쪽 수변 데크길도 조성 중… 명품 트래킹 코스로 입소문 타
장성호 제2출렁다리
장성호 제2출렁다리
장성호 제1출렁다리
장성호 제1출렁다리

 

전남기대를 모았던 전남 장성호 수변길 2출렁다리사진가 개통됐다. 정식 명칭은 황금빛 출렁다리.

장성군은 지난 1일 유두석 군수와 차상현 군의회 의장 등 기관장과 공직자, 공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을 가졌다.

황금빛 출렁다리 위치는 장성읍 용곡리로, 1출렁다리(옐로우 출렁다리·사진)로부터 1km 쯤 떨어져 있다. 도보로는 약 20분 정도 소요된다. 다리 길이는 154m로 옐로우 출렁다리와 동일하며, (1.8m)30cm 더 넓다.

옐로우 출렁다리와의 가장 큰 차이점은 구조다. 황금빛 출렁다리에는 다리 양쪽을 지탱하는 주탑이 없는 무주탑방식이 적용됐다. 케이블이 주탑 대신 지면에 고정된 강재 구조물에 연결돼 다리 한가운데로 갈수록 수면과 가까워져 말 그대로 스릴 만점이다.

유두석 군수는 “‘내륙의 바다장성호는 사계절 주말 평균 3000~5000명이 찾는 핫플레이스라면서 황금빛 출렁다리가 방문객들에게 더 큰 재미와 여행의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옐로우 출렁다리가 개통된 지난 20187월 이후, 지금까지 장성호를 찾은 누적 방문객은 70만명(장성군 추산)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