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집중호우에 차량 1500대 침수
상태바
7월 집중호우에 차량 1500대 침수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0.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 보험사 접수 현황...부산서만 1200대 잠겨

 

[교통신문] 7월 들어 집중호우에 침수된 차량이 부산 지역을 중심으로 1400대가 넘었다. 지난달 27일 오전 9시 기준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에 접수된 침수 피해 차량은 총 1465대로 집계됐다. 피해액은 161억원으로 추산됐다.

이들 4개사의 자동차보험 점유율은 작년 말 기준 82%가량이므로 나머지 보험사 가입 차량을 합치면 침수 차량이 1500대가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피해는 지난달 23∼24일과, 앞서 9일에 '물폭탄'을 맞은 부산에 집중됐다. 부산에서 접수된 차량 침수 피해는 4개 손보사에 거쳐 총 1179대이며, 추정 피해액은 140억원이다.

피해 차량 대수 기준으로 81%, 피해액 기준으로 87%에 해당한다. 부산 다음으로는 울산에서 120건가량이 침수됐고 나머지 지역은 10건 내외에 그쳤다. 차량이 완전히 침수되면 전체 손실에 해당하는 '전손' 처리되지만 일부만 침수되면 수리비가 보상된다.

강풍 등에 따른 낙하물 피해 접수는 전국적으로 19건, 피해액은 약 7000만원이었다. 주요 손보사는 침수 차량을 임시 보관장소에 모아놓고 현장에서 보상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차량 침수는 집중호우 때 둔치 등 저지대 주차장에서 주로 발생하지만 최근 부산 폭우 때는 순식간에 물이 불어나며 건물 주차장까지 침수돼 피해가 컸다.

지난해 자동차보험 사에 태풍 또는 장마 피해가 접수된 차량은 전국적으로 1만232대이며 추정 손해액(피해액)은 343억원으로 기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