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유휴부지, 물류시설로 활용”
상태바
“고속도로 유휴부지, 물류시설로 활용”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0.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후보지 34곳 선정…기흥서 시범사업 착수

 

[교통신문] 앞으로 나들목(IC)·분기점(JCT)의 녹지대, 폐도(廢道) 등 고속도로 내 사용하지 않는 부지에 물류시설이 들어선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급증하는 물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고속도로 유휴부지를 활용해 물류 인프라를 확충한다고 밝혔다.

국토부와 도로공사는 전국 IC·JCT, 폐도, 영업소·휴게소 등 총 51곳의 유휴부지를 발굴, 현장 조사를 거쳐 물류시설 구축 후보지 34곳(약 104만㎡)을 선정했다. 후보지는 3만㎡ 미만 18곳, 3만㎡ 이상 16곳으로, 권역별로는 수도권 15곳, 비수도권 19곳이다.

국토부와 도로공사는 7월 10일부터 '고속도로 네트워크를 활용한 스마트 물류사업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입찰 공고를 진행 중이며, 이달 말 용역업체가 선정되면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후보지 조사 결과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용역 결과를 토대로 향후 유휴부지 위치·특성별 물류기업 수요 맞춤형 사업모델을 세우고, 내년 상반기에 사업 종합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후보지 가운데 수도권 인근에 있는 기흥IC 인근 유휴부지(폐도·1만㎡ 사진)는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해 추진계획을 조기에 수립하고, 올해 안에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국토부는 전했다.

아울러 국토부는 물류업계 수요를 파악하고 전문가 의견을 듣기 위해 산·학·연으로 구성된 고속도로 물류 네트워크 구축 협의회를 운영하고 있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땅값과 주민 반대로 도심 내 물류시설 확충이 어려운 상황에서 고속도로 유휴부지를 활용하면 물류업계 경쟁력을 높이고 물류 서비스 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