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소음 피해 주민에 ‘공항 이용료 지원’ 조례 추진
상태바
제주공항 소음 피해 주민에 ‘공항 이용료 지원’ 조례 추진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0.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신문] 제주 공항소음대책지역의 주민들에게 제주국제공항 이용료 등을 지원하는 조례 개정이 추진돼 이목을 끌고 있다.

제주도의회 송창권 의원을 비롯한 20명의 의원은 지난 8일 '제주특별자치도 공항소음대책지역 등의 주민에 대한 지원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입법 예고했다.

입법 예고된 일부개정 조례안은 지역의 도서관 운영비와 지역주민에 대한 제주국제공항 이용료 등 지원을 좀 더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제주도지사가 수행하는 공항소음지역 발전 및 소음대책지역 지원 등의 사항에 대해 자문·심의할 수 있도록 '제주공항 공항소음대책지역 발전협의회'를 두도록 규정하고 있다.

문제는 공항 이용료 지원을 위한 비용이다. 개정 조례안이 통과할 경우 2018년 소음대책지역 인구 2만2805명을 기준으로, 연평균 인구증가율(1.8%)과 도민 1인당 연간 제주공항 이용 횟수(편도 3.6회), 공항 이용료(1인당 4000원)를 적용해 연간 도비 약 3억5000만원이 들어갈 것으로 추정된다.

도는 재원 조달은 물론 공항 이용료를 소음 유발 원인이 있는 한국공항공사나 항공사가 아닌 제주 자체 예산으로 지원한다면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는 이유로 조례 개정에 난감해하고 있다. 입법 예고된 조례안은 제주도의회 홈페이지(http://www.council.jeju.kr/notice/law.do)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