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장호원 진·출입 램프 3월 착공
상태바
성남~장호원 진·출입 램프 3월 착공
  • 임영일 기자 yi2064@gyotongn.com
  • 승인 2021.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전IC 인근 자동차도로

[교통신문 임영일 기자] [경기] 경기 광주시는 성남∼장호원 간 자동차 전용도로 태전I.C 인근에 진·출입 램프 추가 설치공사를 오는 3월 착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국도 45호선의 극심한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이 도로와 연결되는 ‘성남~장호원 간 자동차 전용도로’에 추가 진·출입도로 및 램프를 설치한다.

이를 위해 시는 총 280억원의 예산을 투입, 오는 2023년 준공할 계획이다.

시는 해당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12월 31일 실시설계 및 도로구역 결정을 완료했으며 통상 토지보상 완료 이후 공사 착공이 일반적이나 태전동 일원의 교통여건을 고려, 조속히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토지보상과 공사를 병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 같은 진·출입도로와 램프가 설치되면 기존 국도 45호선을 통해서만 성남~장호원 간 자동차 전용도로에 진입할 수 있었던 운전자들은 별도의 진출입 도로를 통해 진입이 가능해진다.

시는 진·출입도로와 램프가 생기면 국도 45호선 해당 구간의 1일 교통량이 7000~1만대 감소할 것으로 조사됐으며 성남~장호원 간 자동차 전용도로 진입을 위해 국도 45호선에서 정체를 빚던 차량들이 대거 우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광주시를 관통하는 국도 45호선은 하남~광주~용인을 잇는 수도권 주요 종단도로이지만 광주시 태전동 지점에서 성남~장호원 간 자동차 전용도로와 연결되며 이 도로를 이용하려는 차량이 몰려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

국도 45선에서 성남~장호원 간 자동차 전용도로를 타기 위해서는 광주시 태전동 태전IC를 이용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에 태전IC 부근은 늘 차량정체가 발생해 왔다.

이는 인근 하남~용인을 잇는 국도 45선 이용자들은 물론 성남~장호원 간 자동차 전용도로 이용자들에게도 큰 불편 사항으로 꼽혀 왔다.

시는 이 사업으로 상습정체를 해소하고 태전IC 서편 중대동 산24-12 일원에 성남~장호원 간 자동차 전용도로 이용이 가능한 총연장 1856m 규모의 진·출입도로와 램프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신동헌 시장은 “국도 45호선 태전IC 일대 정체는 인근 국도 43호선과 태전지구에까지 영향을 미친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광주시의 고질적인 상습 정체 구간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임영일 기자 yi2064@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