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 교통불편 신고 1353건 중 46% 해결
상태바
서울경찰, 교통불편 신고 1353건 중 46% 해결
  •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 승인 2021.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횡단보도 설치 요구 가장 많아

[교통신문] 서울경찰청은 4∼5월 교통안전 관련 불편 집중 신고 기간을 통해 도로·신호 등 불편 신고 1353건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신고 내용에는 횡단보도 신설(174건), 신호 운영 개선(142건), 신호기 설치(120건)를 비롯해 좌회전·유턴 허용이나 도로 재도색, 주·정차 금지 등이 포함됐다.

경찰은 “횡단보도·과속방지턱 신설이나 신호 조정 등 바로 개선이 가능한 625건을 조치 완료했다”며 “연내 설치가 가능한 시설은 현장 점검과 심의를 마치고 9월까지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무인단속장비를 신설하거나 일방통행을 지정하는 등 60건은 예산 협의나 공사, 주민 의견 수렴이 필요해 장기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법규에 맞지 않는 요구사항이나 도로 사정상 조치가 불가능한 경우 등 300여건은 검토에서 제외했다.

아울러 서울경찰청은 시내 31개 경찰서 경찰관과 구청 공무원, 지역 주민 등 340명으로 구성된 ‘우리동네 교통안전시설 개선 추진 협의체’를 통해 주민 참여도 강화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주거시설이 밀집돼 보행자·교통약자의 통행 수요가 높은 지역은 보행의 안전성과 연속성에 중점을 두고 개선안을 마련하겠다”며 “자치경찰제 취지에 맞게 주민과의 소통으로 지역 실정에 맞는 맞춤형 교통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